컨텐츠 바로가기

06.14 (금)

맨시티 우승 돌아본 실바 "손흥민의 슈팅, 오르테가 막았을 때 가장 좋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서 밝혀

시즌 막판 맨시티, 토트넘 2-0으로 제압하며 아스널 추격 따돌려

뉴스1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를 한 베르나르두 실바. (스카이스포츠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사상 첫 4연패를 달성한 맨체스터 시티의 핵심 미드필더 베르나르두 실바(포르투갈)가 가장 좋았던 순간으로 손흥민(토트넘)의 슛을 막았던 것을 꼽았다.

실바는 22일(현지시간) 스카이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2023-24시즌 우승 장면을 돌아봤다.

그는 "가장 좋았던 순간이 언제인가"를 묻자 "오르테가가 손흥민의 슈팅을 막았던 순간"이라고 망설임 없이 이야기했다.

실바는 신에게 기도하는 듯한 포즈를 취하면서 "그때(손흥민의 슛) 내 마음이 이랬다"고 웃었다.

실바는 "그 순간, 난 손흥민이 득점하면 우리한테 골 넣기 위한 시간이 얼마나 남았는지 보려고 시계를 확인해 봤다"고 설명했다.

리포터가 "손흥민이 일대일 상황에서 정말 위험한 선수라는 것인가?"는 질문에 실바는 "그렇다"고 했다.

실바는 "정말로 위협적인 선수다. 하지만 우리 골키퍼가 믿을 수 없는 선방을 해냈다. 우승하려면 특별한 순간을 만들어야 하는데 우리에게 정말 중요했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 미소 지었다.

뉴스1

맨시티전에 출전해 결정적인 기회를 놓쳤던 손흥민.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바가 언급한 장면은 지난 15일 맨시티-토트넘전이다.

아스널과 우승 경쟁하고 있었던 맨시티는 토트넘을 상대로 승점 3점이 필요했다. 최종전을 앞두고 아스널보다 1경기 덜 치른 맨시티는 1점 뒤진 2위에 자리하고 있었다.

당시 맨시티가 1-0으로 앞선 상황에서 손흥민이 상대 패스를 틈타 후반 막판 골키퍼와 결정적인 일대일 상황을 잡았지만 스테판 오르테가의 발에 막혔다. 오르테가는 에데르송 골키퍼의 부상으로 갑작스럽게 경기에 투입됐는데 멋진 '선방쇼'로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맨시티에는 중요한 순간이자, 만약 손흥민의 슛이 들어갔다면 1-1이 되면서 흐름이 바뀔 수 있는 장면이었다.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도 손흥민이 드리블 장면에서 실점을 직감한 듯 주저앉았다가 안도의 한숨을 내쉬기도 했다.

위기를 넘긴 맨시티는 후반 추가시간 1골을 더 넣어 2골 차 승리를 따냈다.

리버풀 레전드 출신의 제이미 캐러거도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오르테가가 막지 못했다면 아스널이 리그에서 우승했을 것"이라며 "손흥민이 기회를 놓치면서 우승 트로피가 아스널에서 맨시티로 넘어갔다"고 말했다.

당시 많은 비판을 받은 손흥민은 "최선을 다했으나 나도 인간"이라며 "그래도 내 책임"이라고 사과했다.

alexei@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