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인천, '물병 투척' 자진신고 124명에 '무기한 출입 금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건전한 관람 문화 캠페인' 등 구단 봉사활동 100시간 이수 시 징계 해제

연맹 제재금 2천만원, 자진신고자 모금으로…부족분은 구단 대표 사비 충당

연합뉴스

인천 서포터스가 내던진 물병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설하은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가 물병 투척 사실을 스스로 신고한 팬 124명에게 홈 구장 출입을 무기한 금지하는 징계를 내렸다.

인천 구단은 "지난 11일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12라운드 FC서울과의 홈 경기 종료 직후 그라운드로 물병을 투척한 사실을 자진 신고한 124명에 대해 경기장 출입을 무기한 금지한다"고 23일 발표했다.

다만 구단이 지정한 봉사활동을 100시간 이수할 경우 출입 금지 징계는 해제된다.

봉사활동 참여자는 구단의 '건전한 축구 관람 문화 캠페인'에 앞장서게 된다.

구단 홈 경기 전후로 축구 관람객을 위해 봉사하고, 경기 중엔 경기장 밖에서 청소와 물품 검사 등을 맡는다.

징계자가 징계 기간 홈 경기장에서 직관한 사실이 발각되거나 홈·원정 경기를 막론하고 기타 안전 문제를 일으킬 경우엔 구단 손해액에 대해 구상권을 청구하는 등 가중 처벌할 계획이다.

징계 내용은 이날 중으로 124명에게 개별 통보된다.

이들은 24일부터 구단에 방문해 이러한 징계 내용을 수용한다는 서약서를 작성해야 한다.

연합뉴스

'물병투척' 상벌위원회 출석한 전달수 대표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인천유나이티드 전달수 대표이사가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프로축구연맹에서 열린 '물병 투척' 사건 관련 상벌위원회에 출석, 대기 장소로 향하고 있다. 이날 연맹은 지난 11일 인천에서 열린 인천과 서울의 경기에서 발생한 물병투척 사건과 관련해 상벌위원회를 진행했다. 2024.5.16 superdoo82@yna.co.kr


아울러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안전과 질서 유지에 대한 책임을 물어 구단에 부과한 제재금 2천만원은 자진신고자의 모금으로 납부한다.

부족한 금액은 구단 총책임자인 전달수 대표이사가 사비로 충당한다.

프로축구연맹은 지난 16일 징계위원회를 열고 인천 구단에 홈 5경기 응원석(S구역) 폐쇄 명령을 내리고 제재금 2천만원을 부과했는데, 인천은 이에 더해 내달 19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리는 김천 상무와의 2024 하나은행 코리아컵 16강전에서도 응원석을 완전히 비우기로 했다.

이 기간 집단 응원도 금지한다.

인천은 "2024시즌 잔여 홈 경기에서 경기장 전 구역에 대해 물품 반입 규정을 강화할 예정이다. 응원 물품 사전 신고제와 건전한 관람 문화를 위한 캠페인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프로축구연맹, '물병 투척' 관련 상벌위원회 개최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은 초유의 '관중 집단 물병 투척' 사건이 발생하고 이틀 뒤인 13일부터 자진 신고제를 운영했다.

투척 당시 그라운드에서 확인된 물병은 총 105개였다.

자진 신고 기간 124명이 물병을 던진 사실을 구단에 스스로 알렸다.

인천은 전날 법조계, 인천시, 구단 이사진과 임원 등이 모여 자체 징계위원회를 열었고, 이런 징계 내용을 확정했다.

인천 구단은 "징계 기간 물병 투척자의 홈 경기 관람을 막을 뿐만 아니라, 건전 관람 문화 캠페인에 물병 투척자를 참여시켜 인천과 K리그 전체의 관람 문화 개선을 선도하기 위한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방지할 것이며, K리그의 건전한 팬 문화 조성에도 앞장서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인천은 당시 모습이 담긴 사진과 영상을 바탕으로 자진신고자를 일일이 대조해, 투척 사실을 숨기고 있는 이들을 식별하는 작업도 계속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축구연맹, '물병 투척' 관련 상벌위원회 개최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1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12라운드 경기에서 인천이 서울에 1-2로 패한 직후 인천 홈 팬들이 그라운드의 서울 선수들을 향해 집단으로 물병을 던졌다.

이 과정에서 서울 기성용이 날아온 물병에 급소를 맞는 등의 사고가 일어났다.

인천은 13일 '2024시즌 구단 홈 경기 안전사고 방지 대책'으로 투척자 자진신고제 운영, 홈 경기 응원석 폐쇄, 물품 반입 규정 강화 등을 발표하고 서울 선수단과 K리그 팬들에게 고개를 숙였다.

soruh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