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4 (금)

'삼식이 삼촌' 이규형, '악어의 눈물' 시청자도 울렸다…연기 호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사진=디즈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삼식이 삼촌' 속 배우 이규형이 '악어의 눈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지난 22일 공개된 디즈니+(플러스)의 시리즈 '삼식이 삼촌'(극본 및 연출 신연식) 7회에서 강성민(이규형 분)은 안효섭(주진모 분)에게 과거 무정부주의 단체 신의사 창단을 고백하고 사죄의 눈물을 흘렸다.

안요섭은 신의사가 자신의 큰 아들 안기철(오승훈 분)의 죽음과 관련 있다고 짐작했고, 강성민이 이를 주도했음을 의심했다. 물러날 곳이 없던 강성민은 신의사 활동을 고백하되 안기철의 죽음과는 연관 없다는 거짓으로 선을 그었다. 안요섭 앞에서 무릎 꿇고 사죄의 눈물을 흘린 강성민은 다시 자신의 자리를 찾았다 생각했지만, 안요섭은 물론 강성민이 유일하게 믿고 의지하는 삼식이 삼촌(송강호 분)마저도 강성민의 뒤에서 그를 끌어내릴 계획을 진행시키고 있었다.

삼식이 삼촌은 강성민을 대체할 수 있는 인물로 떠오른 김산(변요한 분)을 강성민 앞에 내세움으로써 불꽃 튀는 정치 대립 구도를 펼쳐냈다. 강성민의 모든 비밀과 약점을 알고 있는 삼식이 삼촌이 강성민의 편이 아닌 김산의 편에서 새로운 대한민국 판을 꿈꾸는 한편, 강성민에게 눈엣가시 같은 인물 김산의 등장이 그의 심기를 불편하게 만들며 아슬아슬한 삼자 구도가 형성됐다. 본격적인 대립각을 펼지는 강성민과 김산 사이 팽팽한 긴장감이 끝을 장식하며 다음 화에 대한 기대와 궁금증을 동시에 일으켰다.

이규형은 강성민을 위태롭고 애처로운 악인으로 완성했다. 대한민국 귀족 청우회에 속해 국회의원 자리까지 오른 강성민은 높은 위치에서도 '겁이 아주 많은 사람'이었다. 이규형은 그런 강성민의 '겁'을 진정성 있게 표현했다. 특히 뛰어난 연기력으로 거짓 사죄와 눈물마저 믿게 했다. 안요섭 앞에서 흘린 이규형의 눈물과 자기변호는 진실을 알고 보는 시청자의 마음마저 흔들리게 했다.

그러면서도 숨길 수 없이 드러나는 강성민의 야욕은 거칠고 강하게 표현했다. 자신의 위치를 알려주듯 김산을 낮게 보고 경멸하는 눈빛으로 바라볼 때면 강성민이 어떤 사람인지 다시금 깨닫게 했다. 이규형의 이 같은 이중적인 감정 연기는 시청자들이 그의 마음을 쫓게 했다. 때때로 언제 끌어내려질지 몰라 초조한 그의 마음에 공감하게 하는가 하면 그런 그가 더는 올라가면 안 된다는 마음으로 극을 바라보게도 했다.

한편 '삼식이 삼촌'은 지난달 15일 첫 공개를 마쳤으며 총 16부작이다. '삼식이 삼촌'은 전쟁 중에도 하루 세 끼를 반드시 먹인다는 삼식이 삼촌과 모두가 잘 먹고 잘사는 나라를 만들고자 했던 엘리트 청년 김산의 뜨거운 이야기로 매주 수요일 공개된다.

ahneunjae95@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