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독립운동가 후손의 정신력’ 유도 허미미, 29년 한 풀고 다음은 올림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선수권 여자 유도 57kg급 결승서 금메달

한국 선수로는 6년 만이자 여자 선수로는 29년 만에 정상

재일교포 출신으로 할머니 바람에 일본 국적 포기

건국훈장 추서된 독립운동가 허석 선생 5대손으로도 알려져

이데일리

허미미(경북체육회). 사진=국제유도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미정 감독과 허미미(경북체육회). 사진=국제유도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허윤수 기자] 대한민국 여자 유도에 29년 만의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을 안긴 허미미(22·경북체육회)가 이제 올림픽을 정조준한다.

세계 랭킹 6위 허미미는 21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무바달라 아레나에서 열린 2024 국제유도연맹(IJF) 세계유도선수권대회 여자 57kg급 결승에서 랭킹 1위 크리스타 데구치(캐나다)를 연장 접전 끝에 반칙승으로 꺾고 금메달을 품에 안았다.

한국 선수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은 딴 건 2018년 남자 73kg급의 안창림, 남자 100kg급의 조구함(이상 은퇴) 이후 6년 만이다. 또 여자 선수로는 1995년 61kg급 정성숙, 66kg급 조민선 이후 29년 만의 쾌거다.

준결승에서 세계 랭킹 2위 제시카 클림카이트(캐나다)를 절반으로 꺾고 결승에 오른 허미미는 디펜딩 챔피언이자 현재 랭킹 1위인 데구치와 마주했다. 정규시간 4분을 지나 연장 8분 16초, 무려 12분 16초간 이어진 혈투에서 웃은 건 허미미였다.

허미미의 업어치기 공격에 지친 데구치가 뒤로 물렀다. 주심은 소극적인 모습을 보인 데구치에게 세 번째 지도를 줬고 그대로 경기가 끝났다.

이데일리

허미미(경북체육회). 사진=국제유도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장 혈투에도 강인했던 허미미의 정신력은 독립운동가 후손다웠다. 허미미는 1991년 건국훈장에 추서된 독립운동가 허석(1857~1920년) 선생의 5대손이다.

공교롭게도 허미미는 2002년 한국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재일교포다. 여섯 살 때부터 유도를 시작한 그는 2021년 일본 국적을 포기하고 한국행을 결심했다. 허미미가 한국을 택한 배경에는 할아버지와 할머니의 바람이 있었다. 2021년 세상을 떠난 할머니가 한국 대표로 올림픽에 나가는 손녀의 모습을 소망하면서 허미미의 한국행이 이뤄졌다. 허미미의 동생이자 일본 고교랭킹 1위에 올랐던 허미오(20·경북체육회)도 함께 한국 선수가 됐다.

한국 대표가 된 허미미는 거침없이 전진했다. 2022년 6월 첫 국제대회였던 트빌리시 그랜드슬램에서 금메달을 따냈고 같은 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준결승에 오르며 에이스의 탄생을 알렸다. 올해엔 포르투갈 그랑프리와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각각 금메달과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데일리

허미미(경북체육회). 사진=국제유도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9년 만에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유도 금메달의 한을 푼 허미미의 다음 시선은 프랑스 파리로 향한다. 한국 여자 유도는 1996년 애틀랜타 대회의 조민선 이후 28년 동안 금메달 소식이 없다. 지난 2020 도쿄 올림픽에선 노메달에 그치며 고개를 숙이기도 했다.

이미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한 허미미는 할머니와의 약속을 지키고 여자 유도의 한풀이를 위해 금빛 메치기를 준비한다.

한편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2일 허미미에게 축전을 보냈다. 유 장관은 “이번 결실은 한국 여자 선수로는 29년 만에 획득한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이라는 점에서 더욱 뜻깊다”라며 “연장전까지 우열을 가리기 힘든 치열한 접전 끝에 승리하며 우리 국민에게 쾌감과 환희를 선사한 허미미 선수에게 힘찬 박수를 보낸다”라고 축하했다.

그는 “세계 무대에서 압도적인 기량을 입증한 경험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승승장구하길 기원한다”라고 격려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