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충격' 받은 속 썩이던 제자, 포체티노 경질 소식에 "감독님 사랑했습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 니콜라 잭슨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갑작스레 경질되자 충격을 받은 듯했다.

첼시는 22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구단은 포체티노 감독과 상호 합의를 해 계약을 해지하기로 결정했다. 헤수스 페레즈, 미구엘 다고스티노, 토니 히메네스, 세바스티아노 포체티노도 클럽을 떠난다. 클럽은 새로운 감독이 임명될 때까지 더 이상의 언급을 하지 않을 것이다"고 공식발표했다.

놀라운 결정이었다. 포체티노 감독은 지난여름 첼시로 왔다. 포체티노 감독에게 힘을 싣기 위해 첼시는 지난여름에만 무려 4억 2,400만 파운드(약 7,360억 원)를 썼다. 기대는 컸지만 결과는 실망스러웠다. 아쉬운 전술과 경기력이 반복됐고 팀 장악력에도 의문 부호가 붙었다. 인터뷰도 팬들의 분노를 일으켰다.

후반기엔 달라졌다. 9승 5무 1패를 거두면서 상위권에 긴장감을 형성시켰고 첼시는 최종 6위에 올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행에 성공했다. 경질론이 대두됐는데 다음 시즌에도 첼시를 이끌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첼시의 선택은 경질이었다. 포체티노 감독은 "이 축구 클럽 역사의 일부가 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첼시 구단주와 스포츠 디렉터들에게 감사하다. 이제 클럽은 앞으로도 프리미어리그와 유럽 무대에서 계속 전진할 수 있는 좋은 위치에 있길 바란다"라고 작별을 고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잭슨은 포체티노 감독이 떠난 소식을 듣고 충격을 받은 듯하다. 시즌 내내 주전 스트라이커로 뛴 잭슨은 빅 찬스 미스에 이어 경기 흐름을 끊는 플레이로 비난에 직면했다. 그럼에도 포체티노 감독은 잭슨을 주전으로 기용했다. 잭슨에겐 포체티노 감독은 그 누구보다 고마운 사람이다. 엄청난 비판을 들었지만 잭슨은 리그에서만 14골을 터트리며 나름 성공적으로 프리미어리그 데뷔 시즌을 마쳤다.

다음 시즌에도 포체티노 감독과 동행을 원한 잭슨은 갑작스러운 이별에 아쉬움을 표했다. 이모티콘으로 아쉬움을 전한 잭슨은 포체티노 감독과 함께 한 사진을 올리며 "감독님 사랑합니다"를 외쳤다. 그러면서 "같이 하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하게 됐다. 신의 축복을 받기를 바라며 진심 어린 조언과 노력을 해준 것에 감사를 전한다"고 했다.

한편 영국 공영방송 'BBC'는 첼시의 예상 감독 후보들을 정리했는데 스포르팅의 후벤 아모림 감독, 입스위치 타운의 키어런 맥케나 감독, 그리고 번리의 빈센트 콤파니 감독을 언급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