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유럽파 속속 귀국…손흥민 ‘유종의 미’, 황희찬 ‘개선’, 김민재는 ‘절치부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손흥민, 최종전서 통산 3번째 10-10 달성
첫 주장 완장...아시안컵 이후 페이스 떨어진 점 아쉬워
황희찬, 역대 개인 최다 공격포인트
'더 코리안 가이'라는 새로운 별명도
김민재, 데뷔 이래 최악의 시즌
주전 경쟁 밀리고, 투헬 감독에게 비판 받기도


파이낸셜뉴스

토트넘 손흥민이 맨체스터 시티와의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르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럽 축구의 시즌이 하나둘씩 종료되며 태극전사들의 성적표도 뚜렷하게 윤곽을 드러냈다. 올 시즌 최고의 시즌을 보낸 선수도 있고, 아쉬움에 고개를 떨군 선수도 있다.

아직 귀국길에 오르지 않은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32)은 아쉬움과 환희가 공존한 시즌이었다. 굴곡진 시즌이라는 표현이 매우 적절했다. '스타트'는 좋았다. 처음 소속팀 주장 완장을 차고 시즌을 시작한 손흥민은 단짝이던 해리 케인이 바이에른 뮌헨(독일)으로 이적하면서 생긴 빈자리를 시즌 초반 훌륭하게 메워냈다. 4라운드 번리전 해트트릭을 시작으로 크리스털 팰리스와 10라운드까지 8골을 연사하며 토트넘의 개막 10경기 무패(8승2무)를 이끌었다. 언론의 찬사가 쏟아졌다. 손흥민은 왼쪽 윙포워드는 물론이고 최전방에서도 준수한 활약을 펼치며 전반기 토트넘의 고공비행을 이끌었다.

파이낸셜뉴스

대한민국 대표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과 주장 손흥민이 지난 2월 카타르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준결승 요르단과 4강전에서 0대2로 패배한 뒤 아쉬워하며 포옹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시안컵이 치명타였다. 카타르에서 요르단에게 패했고, 대회 중 후배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물리적으로 충돌해오며 '하극상'을 해 힘든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토트넘에 돌아온 이후에는 체력 저하로 전반기 같은 활약은 보이지 못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체력 저하 속에 최종 5위를 하면서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가 아닌 유로파리그(UEL)에서 경쟁하게 됐다.

그래도 유종의 미는 있었다. 개인 통산 3번째로 10골-10도움을 돌파하는 대기록을 썼다. 앞서 웨인 루니, 무함마드 살라흐(이상 5회), 에리크 캉토나, 프랭크 램퍼드(이상 4회), 디디에 드로그바(3회) 등 5명의 스타만 작성한 기록이다. 아시아 선수가 이 고지에 오른 건 손흥민이 최초다. 손흥민은 17골10도움으로 시즌을 마쳤다. 리그 득점 랭킹에서는 8위, 도움 랭킹에서는 공동 3위에 이름을 올렸다.

파이낸셜뉴스

영국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울버햄튼과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의 공격수 황희찬이 2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황희찬은 2023-2024 시즌 컵대회 포함 13골 3도움 등 두 자리수 공격 포인트 기록하며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사진=뉴스1 울버햄프턴 원더러스의 황희찬(왼쪽)이 지난달 27일(현지시간)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 루턴 타운과 경기 중 공을 다투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울버햄프턴의 황희찬(28)은 가슴을 펴도 당당한 귀국길에 올랐다. 리그에서 12골(3도움)을 올리며 득점 랭킹 공동 15위에 랭크되며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이는 분데스리가 시절까지 포함해 황희찬의 개인 빅리그 한 시즌 최다 득점 기록이다. 황희찬은 리그컵 득점까지 포함하면, 공식전 13골 3도움을 올렸다. 특히, 황희찬은 우승팀 맨체스터 시티에 강한 모습을 보여 깊은 인상을 남기기도 했다. ‘더 코리안 가이’가 황희찬의 새로운 별명이다. 이에 힘입어 거액의 재계약까지 성공했다. 이제 황희찬은 울버햄튼에서는 확실한 에이스로 자리 잡았다.

파이낸셜뉴스

뮌헨의 김민재는 올 시즌 최악의 시기를 보냈다. 특히 챔피언스리그 1차전에서 비니시우스를 수비하다가 페널티킥을 허용한 장면은 최고의 아쉬움으로 남는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독일 프로축구 바이에른 뮌헨의 김민재(28)에게는 이번 시즌이 최악이었다. 김민재 또한 지난 2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한국으로 돌아왔지만, 귀국길 현장은 조용했다. 2022-2023시즌 나폴리(이탈리아)를 33년 만의 세리에A 우승으로 이끌고, 아시아인으로는 처음으로 세리에A 최우수 수비상을 받는 등 '월드 클래스'로 이름을 날렸던 김민재지만, 뮌헨에서는 아쉬움의 연속이었다. 시즌 중반부터 주전 경쟁에서 밀렸고, 출장한 경기에서도 실책성 플레이를 보였다.

특히 지난달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준결승 1차전(2-2 무승부)은 김민재에게 '치명타'였다. 경기 뒤 뮌헨의 토마스 투헬 감독은 김민재를 향해 "너무 탐욕스럽게 수비한다"고 공개 비판하기도 했다. 뮌헨은 2차전에서 레알 마드리드에 1-2로 무릎을 꿇고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많은 비판을 받았음은 물론이다.

한편, 대표팀에서도 주축인 세 명의 선수는 6월로 예정된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2연전에 모습을 드러낸다. 김도훈 임시감독이 지휘하고 손흥민, 황희찬, 김민재가 모두 포함될 A매치 소집 선수 명단은 오는 27일 공개된다.
#손흥민 #황희찬 #김민재

jsi@fnnews.com 전상일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