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괴로운 KIA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크로우 언제쯤 결판나나, “모든 가능성 다 열어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사직, 김태우 기자] 말 그대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다. 팔꿈치 부상으로 최근 출국한 외국인 투수 윌 크로우(30) 때문이다. 확실한 진단 결과가 있어야 그 다음 스텝이 나오는데 첫 스텝부터가 더디다. KIA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상황을 지켜보고 있지만 더딘 절차에 머리가 아프다.

크로우는 지난 14일 한국을 떠나 미국으로 향했다. 올해 KIA의 새 외국인 선수로 입단한 크로우는 지난 8일 대구에서 다음 경기에 대비한 불펜 피칭을 한 뒤 팔꿈치에 통증을 느꼈다. 두 군데 의료기관에서 정밀 검사를 진행한 결과 오른쪽 팔꿈치 내측 측부 인대 부분 손상 소견을 받았다. 10일 곧바로 1군 엔트리에서 말소돼 지금까지 투구를 하지 못하고 있다.

당초 KIA는 크로우가 2주 뒤 재검진을 진행할 것이라 밝혔다. 그런데 크로우는 14일 미국으로 갔다. 미국에 있는 자신의 주치의에게 부상 부위에 대한 재검진을 받기 위해서다. 요즘 외국인 선수들은 대부분 자신의 건강을 돌보는 전담 의사가 있고, 한국에서의 검진 결과보다는 자신의 몸을 오랜 기간 봐온 주치의의 말을 더 신뢰하는 경향이 있다. 크로우도 일단 미국에서 재검진을 받아보기로 했다. KIA도 크로우의 뜻을 말리지는 않았다.

그런데 미국으로 떠난 지 일주일이 넘었지만 아직 크로우는 재검진을 받지 못했다. 어차피 2주 뒤 재검진이 예정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지금 찍어보는 것도 의미는 있겠지만 최종적인 판결은 어차피 지금 나올 게 아니다. 이 때문에 KIA는 지금 계속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차라리 부상 정도가 확실하고, 재활 기간도 확실하다면 KIA는 여러 방법을 선택할 수 있다. 크로우가 회복하길 기다리는 방법도 있고, 중도에 교체하는 방법도 있다. 혹은 올해 도입된 대체 외국인 선수 제도를 활용하는 방법도 있다. 모든 건 크로우의 정확한 부상 정도와 재활 기간에 따라 달라진다. 그런데 아직 이게 나오지 않았으니 그냥 기다리는 수밖에 없다.

KIA 관계자는 “크로우에 대해서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말했다. 현시점 구단이 이야기할 수 있는 단 하나의 공식 입장이다. 다만 일단 교체까지 염두에 두고 움직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치의 판단은 다를 수도 있지만 KIA는 인대가 부분 손상됐다는 것은 확인했다. 상태가 경미해 몇 주를 쉬고 돌아오는 최상의 시나리오라고 하더라도 시즌 내내 이 팔꿈치 폭탄을 안고 싸워야 한다. 올해 대권 도전에 나서는 KIA로서는 감수하기 어려운 리스크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데 지금 교체하고 퇴출하기도 어렵다. 아직 재검진 결과가 나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게다가 현재 마땅히 교체할 만한 투수도 없다. 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도 투수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지금 당장 데려올 만한 클래스의 선수가 없다. KIA뿐만 아니라 많은 구단들이 대체 외국인 선수를 찾고 있지만 뜻을 이룬 구단은 SSG 하나다. 그마저도 SSG는 로버트 더거의 부진으로 일찌감치 교체를 결정한 축이다. 다른 구단들은 특정 선수들을 놓고 경쟁하는 것으로 알려졌을 만큼 사정이 좋지 못하다. 대만과 독립리그로 눈을 돌린 팀들도 제법 된다.

결국 크로우에 대한 최종 결정은 일주일 정도는 더 걸린다는 이야기가 된다. KIA는 현재 이의리와 크로우가 모두 로테이션에서 빠져 힘겨운 싸움을 벌이고 있다. 이의리는 22일 퓨처스리그에서 등판한 뒤 1군 복귀 시점을 조율할 예정이지만, 이의리가 건강하게 다음 주 돌아와도 대체 선발을 돌려야 한다. 황동하가 잘해주고는 있지만 외국인 선수의 무게감까지는 아니다. KIA가 어려운 힘겨운 5월을 보내고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