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유연석 "김연경, 가만히 보니 귀여워" 설렘…유재석 '훼방' [RE: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틈만 나면,' 21일 방송

뉴스1

SBS '틈만 나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유연석이 김연경의 매력에 빠져들었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틈만 나면,'에서는 배구 선수 김연경이 '틈친구'로 등장한 가운데 배우 유연석과 핑크빛 기류(?)를 만들어 설렘을 유발했다.

유연석은 김연경이 등장하자마자 "우와, 우와"라며 연신 감탄했다. 김연경과는 초면이라고 전해졌다. 김연경은 "잘 계시죠?"라더니 "저는 작품으로 많이 봤다"라고 여유 있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유연석은 "너무 뵙고 싶었다"라면서 "보통 게스트 나오면 말을 편하게 하는데, 편하게 못 하겠어"라고 속내를 고백했다. 유재석이 "연석이가 이렇게 어려워하는 게 처음이네"라며 놀라워했다.

유연석이 쩔쩔매는 모습이 웃음을 안겼다. 이를 지켜보던 김연경이 "다들 저를 부를 때 '누나'가 편하다고 하더라. 나보다 나이 많은 분들도 누나라고 부른다"라며 털털한 매력을 과시했다.

촬영 중 날씨가 점점 쌀쌀해지자, 유연석이 겉옷을 벗어주겠다고 해 설렘을 주기도. 그는 "이거 벗어 줄까?"라고 했고, 김연경은 "왜 벗다가 말아요? 어깨만 살짝 내리시네~"라며 농을 던졌다.

이후 이동하는 길에 두 사람 사이가 조금 더 편해졌다. 김연경이 "편안하게 해주셔서 감사하다"라면서 고마움을 표하자, 유연석이 "가만히 보니 얼굴이 너무 귀염 상이다"라고 깜짝 고백해 설렘을 유발했다.

이를 본 유재석이 훼방했다. "둘이 뭐 하는 거야"라며 못마땅해해 웃음을 샀다. 그러자 김연경이 "왜 그래, 끼지 말아라, 좋은 얘기하는데 왜 그러냐?"라고 분노해 웃음을 더했다.

lll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