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영웅 될 뻔했던 김영웅, 부상으로 이탈…휘청한 삼성, 결국 뼈아픈 패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8회 동점 스리런 후 11회 도루 막다 손가락 부상

바뀐 내야수 전병우, 포구 실책으로 2점 헌납

뉴스1

21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KT 위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8회말 1사 2,3루 상황 삼성 4번타자 김영웅이 3점홈런을 날리며 동점을 만들고 있다. 2024.5.21/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뉴스1) 문대현 기자 = 삼성 라이온즈 4번 타자 김영웅(21)이 영웅이 될 뻔한 순간 불의의 부상으로 경기에서 빠졌다. 그러자 삼성은 휘청거렸고 끝내 패했다.

삼성은 2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KT 위즈와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홈 경기에서 연장 11회 승부 끝에 5-8로 졌다.

선두 KIA 타이거즈와 승차를 좁힐 수 있던 삼성으로서는 여러모로 뼈아픈 패배다.

삼성은 이날 믿었던 선발 원태인이 5이닝 3실점으로 물러나며 아쉬움을 삼켰다. 반면 타선은 KT의 신인 투수 육청명에게 5이닝 동안 1점밖에 내지 못했다.

삼성은 7회까지 1-5로 밀렸다. 그러나 8회 대반격을 시작했다. 1사 후 김태훈, 구자욱, 데이비드 맥키넌의 연속 안타로 1점을 만회했다.

그러자 KT는 김영웅을 상대하기 위해 마무리 박영현을 조기에 투입하는 강수를 뒀다. 힘과 힘의 대결에서 웃은 자는 김영웅이었다.

김영웅은 3볼 2스트라이크에서 박영현의 129㎞ 커브를 잡아당겨 비거리 120m의 동점 스리런을 날렸다. 7회까지 KT에 막혀 처졌던 삼성의 분위기가 확 살아난 순간이었다.

앞선 세 타석에서 볼넷만 1개 기록했을 뿐 안타가 없던 김영웅은 결정적 한 방을 날리며 존재감을 보였다.

김영웅은 10회 다시 한번 볼넷을 얻었다. KT 손동현은 김영웅을 상대로 2스트라이크를 먼저 잡고도 쉽사리 승부하지 못했고 결국 1루만 허용하는 쪽을 택했다.

삼성은 김영웅이 만든 1사 1루에서 후속 타자의 침묵으로 끝내기에 실패했다.

뉴스1

21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KT 위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8회말 1사 2,3루 상황 삼성 4번타자 김영웅이 동점 3점홈런을 때린 뒤 홈을 밟고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2024.5.21/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진 11회 수비에서 김영웅이 부상을 당했다.

김영웅은 무사 1루에서 천성호가 도루를 시도할 때 2루를 커버했고, 포수 이병헌의 부정확한 송구를 몸을 날려 잡아내 태그까지 했다. 비디오 판독 끝에 최종 판정은 세이프.

불행히도 이때 김영웅의 오른손이 천성호의 스파이크에 찍혔고, 삼성 벤치는 선수 보호를 위해 김영웅을 빼고 전병우를 투입했다.

결과적으로 이는 패배의 요인이 됐다. 천성호의 도루를 잡지 못한 삼성 배터리는 멜 로하스 주니어에게 적시타를 허용했다.

이후 이어진 2사 2, 3루 위기에서 김재윤이 장성우를 내야 땅볼로 유도했는데, 교체로 들어간 3루수 전병우가 가랑이 사이로 타구를 빠뜨렸다. 이 치명적 실책으로 KT 주자 2명이 모두 홈을 밟았다.

흐름상 경기는 KT 쪽으로 완전히 넘어갔고 결국 삼성은 연장 접전 끝에 3점 차 패배를 당했다.

김영웅이 불의의 부상으로 빠지자 공교롭게도 불운한 상황이 연속해서 발생했고, 결국 승리의 신은 삼성을 외면했다

eggod6112@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