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김도훈 임시 체제’ A대표팀, 박건하·최성용·조용형 코치진 확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건하 수석코치, 최성용·조용형 코치로 보좌

내달 싱가포르·중국과 월드컵 2차 예선 격돌

이데일리

(왼쪽부터)박건하, 최성용, 조용형 코치. 사진=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왼쪽부터)양영민 GK 코치, 이재홍, 정현규 피지컬 코치. 사진=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허윤수 기자] 김도훈 임시 감독 체제를 함께할 코치진이 확정됐다.

대한축구협회는 오는 6월 열리는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싱가포르, 중국전에서 김도훈 감독을 보좌할 코치진을 확정했다고 21일 밝혔다.

박건하(52) 전 수원삼성 감독이 수석 코치를 맡고 최성용(48) 전 수원삼성 코치와 조용형(40) 대한축구협회 전임지도자가 코치로 힘을 보탠다. 양영민(49) 골키퍼 코치, 이재홍(41), 정현규(37) 피지컬 코치도 대표팀에 합류한다.

박건하 수석코치는 2012 런던 올림픽에서 홍명보 감독을 보좌해 대한민국 축구의 올림픽 사상 첫 메달을 획득하는데 이바지한 바 있다. 협회는 박 수석코치에 대해 “2014 브라질 월드컵 코치와 2015 호주 아시안컵 코치를 역임하는 등 대표팀 코치 경험이 풍부하다”라며 “다롄과 상하이 선화에서 코치를 맡은 적이 있어 이번에 상대할 중국 축구에 대한 이해도 높다”라고 설명했다.

1998, 2002 월드컵에 선수로 참가했던 최 코치는 2011년 강원FC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2023년에는 수원삼성의 감독대행을 역임하기도 했다. 박 수석코치와 함께 중국 다롄과 상하이 선화에서 코치 생활을 했다.

조 코치는 2010 남아공 월드컵에서 주전 수비수로 활약했으며 지난 3월 황선홍 임시감독 때도 코치 임무를 수행했다. 현재 대한축구협회 유소년 전임 지도자로 일하고 있다.

양영민 골키퍼 코치는 성남일화에서 선수 생활을 한 뒤 현재 대한축구협회 골키퍼 전임 지도자로 활동하고 있다. 이재홍, 정현규 피지컬 코치 역시 대한축구협회 소속으로 3월 A매치 기간에도 황선홍 임시 감독을 도운 바 있다.

한편 김도훈 감독이 임시 지휘봉을 잡은 A대표팀은 내달 6일 싱가포르(원정), 11일 중국(홈)과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을 치른다. C조에 속한 한국은 3승 1무로 조 1위를 달리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