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109억 건물주' 양세형 "쓸데없는 지출, 단 만원도 없다" (소금쟁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하이엔드 소금쟁이' 양세형이 '100억대 건물주'로 등극한 비결을 공개했다.

2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신관 국제회의실에서 KBS 2TV '하이엔드 소금쟁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양세형, 양세찬, 이찬원, 조현아, 머니트레이너 김경필이 참석했다.

'하이엔드 소금쟁이'는 '스마트한 소비 습관이 스튜핏한 절약보다 낫다'는 모토 아래 누구나 잘 살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전국민 소비능력 업그레이드 프로젝트.

최근 100억대 건물주로 등극한 양세형은 '건물주'라는 타이틀에 대해 쑥스러워 하면서도 "제가 저와 비슷한 수입을 버는 연예인 분들보다 돈을 더 많이 모은 건 사실"이라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어렸을 때부터 돈을 소중하게 생각한 거 같다. 돈을 벌었을 때 돈이 일하는 구조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채권부터 펀드, 국내 주식, 해외 주식 등 여러 가지를 했고, 돈을 쓰는 것에도 쓸 때는 확실히 쓰지만 안 써야 할 때는 확실히 안 썼다"고 이야기했다.

이와 함께 양세형은 "보통 수입이 얼마인지 모르는 분들이 많고, 얼마를 쓰고 있는지 모르는 분들도 많다"며 "수입보다 중요한 건 지출을 어떻게 하느냐가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가계부까진 아니지만 월평균 얼마나 나가고 하는 걸 체크해서 줄일 수 있는 부분을 줄였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구체적으로 어떤 식으로 불필요한 지출을 줄였을까. 양세형은 "돈이 얼만큼 나가는지 알고 있고, 쓸데없는 지출이 만원도 없다. 예를 들어 보통 이사가면서 TV·인터넷을 묶은 걸 3년 약정하고 내버려두는 분들이 많은데, 약정이 끝난다고 먼저 연락이 오지 않는다. 저는 먼저 연락해서 다시 약정을 묶으면 혜택이 있냐고 물어본다"고 전했다.

그는 "그렇게 받을 수 있는 혜택을 체크한다. 그런 건 당연히 제가 해야한다"며 "휴대폰 요금도 계속해서 내다 보면 더 할인받을 수 있는 게 있냐고 물어봐서 줄여나간다"고 이야기했다.

이를 들은 양세찬은 "보통 가족들끼리 안부인사를 자주 하진 않지 않나. 저도 형이랑 그런 사이"라면서 "형이 저에게 평소 조언을 하진 않지만, 소비 패턴에 문제가 있다고 하면 그걸 바로잡아준다. 다만 수치까지 구체적으로 봐주진 않는다"고 전했다.

이어 "필쌤(김경필 트레이너)을 만나면서 보험료에 대한 지식을 습득했다. 퍼센테이지를 나눠야 하는 기준이 있더라. 아마 덜 내는 분들은 없으실거고, 대부분 더 많이 내실 거다. 그걸 줄여서 소비패턴을 바꿔나가는 게 목표"라며 "아직 조정하지는 않았는데, 슬슬 조정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하이엔드 소금쟁이'는 21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된다.

사진= 고아라 기자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