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5위 보인다' 토트넘, 셰필드에1-0 리드 중...손흥민 통산 3번째 10-10 달성 대기록(전반 종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고성환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5위 확정에 가까워졌다. '캡틴' 손흥민도 마지막 경기에서 통산 3번째 '10골-10도움' 달성을 일궈냈다.

토트넘은 20일 0시(한국시각) 영국 셰필드의 브라몰 레인에서 열린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38라운드 최종전에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맞붙고 있다. 전반이 끝난 현재 토트넘이 1-0으로 리드 중이다.

토트넘은 4-3-3 포메이션으로 시작했다. 손흥민-데얀 쿨루셉스키-브레넌 존슨, 제임스 매디슨-파페 사르-로드리고 벤탄쿠르, 미키 반 더 벤-라두 드라구신-크리스티안 로메로-페드로 포로, 굴리엘모 비카리오가 선발로 나섰다.

셰필드는 3-5-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벤 브레레톤 디아스-카메론 아처, 맥스 로우-벤 오스본-올리 아블라스터-구스타보 하머르-제이든 보글, 잭 로빈슨-오스턴 트러스티-아넬 아흐메드호지치, 웨스 포더링엄이 먼저 출격했다.

초반부터 셰필드가 몰아붙였다. 토트넘은 전반 3분 드라구신의 실수로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브레레톤의 슈팅이 빗나갔다. 전반 10분엔 브레레톤의 슈팅이 골대에 맞기도 했다. 다만 느린 화면상에선 오프사이드 위치로 보였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위기를 넘긴 토트넘이 선제골을 터트렸다. 전반 14분 반 더 벤이 왼쪽에서 공을 뺏어낸 뒤 아크 부근으로 공을 보냈다. 손흥민이 내준 공을 쿨루셉스키가 멋진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골망을 갈랐다.

이로써 리그 10번째 도움을 추가한 손흥민은 17골 10도움으로 3시즌 만에 10골-10도움을 달성했다. 동시에 PL 역사상 10골-10도움을 통산 3회 기록한 6번째 선수가 됐다. 앞서 웨인 루니, 모하메드 살라(이상 5회), 에릭 칸토나, 프랭크 램파드(이상 4회), 디디에 드록바(3회)가 해당 기록을 세웠다.

토트넘이 골대 불운에 머리를 감싸 쥐었다. 전반 29분 벤탄쿠르의 센스 있는 슈팅이 우측 골포스트를 때렸다. 직후 나온 손흥민의 강력한 슈팅은 포더링엄의 멋진 선방에 막혔고, 로메로의 마무리는 골문을 벗어났다.

한 골 차 승부가 계속됐다. 전반 33분 포로의 대포알 슈팅이 다시 한번 포더링엄의 슈퍼세이브에 가로막혔다. 셰링엄도 잠시 후 포더링엄의 택배 롱패스를 시작으로 결정적인 역습 기회를 맞았다. 하지만 아처의 왼발 마무리가 골대 옆으로 크게 빗나갔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트넘 팬들이 또 한 번 환호했다. 같은 시각 경기를 펼치고 있던 아스날이 에버튼에 실점하면서 우승에서 더욱 멀어졌기 때문. 이미 초반부터 맨체스터 시티의 득점 소식에 기뻐하던 토트넘 관중들은 '북런던 라이벌' 아스날의 비보에 열광했다. 다만 아스날은 잠시 후 도미야스 다케히로의 골로 1-1 균형을 맞췄다.

셰필드에서 마지막 경기를 치르는 수문장 포더링엄이 또 팀을 구했다. 전반 추가시간 손흥민이 박스 안으로 완벽한 패스를 찔러넣으며 매디슨에게 완벽한 일대일 기회를 만들어줬다. 그러나 이번에도 포더링엄이 뛰쳐나와 매디슨의 슈팅을 막아냈다. 결국 전반은 토트넘이 1-0으로 앞선 채 마무리됐다.

이대로 경기가 끝날 시 토트넘은 5위로 시즌을 마치며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진출권을 얻게 된다. 6위 첼시의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셰필드에 패배하지만 않으면 5위 자리를 확정 지을 수 있다.

/finekosh@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