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높이뛰기 우상혁, 세이코 골든 그랑프리서 2m27로 준우승…2연패 무산(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m30 넘지 못하며 다소 아쉬운 성적

유알 2m30으로 1위

뉴스1

남자 높이뛰기 간판 우상혁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한국 높이뛰기의 간판 우상혁(28·용인시청)이 2024 세이코 골든 그랑프리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우상혁은 19일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세이코 골든 그랑프리 결승에서 2m27을 넘어 남수단 출신 호주 국적 선수인 리스 유알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지난해 2m29로 정상에 올랐던 그는 2년 연속 우승은 무산됐고, 준우승 상금으로 3000달러를 받았다.

이 대회는 세계육상연맹 콘티넨털 투어 골드 미팅 시리즈 중 하나다. 경기 장소는 2020 도쿄 올림픽이 열린 곳으로 당시 우상혁이 2m35를 넘어 당시 한국신기록과 함께 4위에 올랐던 곳이다.

이날 우상혁은 2m15를 건너 뛴 뒤 2m20과 2m24를 가뿐히 성공하며 기세를 올렸다.

2m27을 3차 시기 만에 넘어 유알에 이어 2위에 자리했던 그는 '2파전'으로 펼쳐진 경쟁에서 다소 밀렸다.

우상혁은 2m30을 3차례 모두 실패하며 고개를 숙였다. 반면 유알은 2m30을 두 번째 시기에서 넘어 자신의 최고 기록 타이 성적으로 금메달을 확정 지었다.

유알은 개인 기록 경신을 위해 2m33에 도전했으나 모두 실패했다. 세코 유토(일본)가 2m24로 3위에 올랐다.

지난 9일 카타르에서 열린 도하 왓 그래비치 챌린지에서 2m31로 2위에 올랐던 우상혁은 이번 대회에서는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우상혁은 경기 후 대한육상연맹을 통해 "지난 카타르 대회에서 나쁘지 않게 뛰었으나 오늘은 아쉽게 준우승에 그쳤다"며 "다음 출전 대회에서 잘 뛸 수 있도록 내일부터 다시 노력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내 목표인 파리 올림픽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최선을 다해 올림픽에서 더 높이 뛸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우상혁은 6월 초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리는 2024 대만 오픈에 출전해 실전 감각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우상혁은 올 여름 열리는 2024 파리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표로 하고 있다.

alexei@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