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2 (토)

54세 생일날 최고령 우승, 드라마 쓴 최경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경주, 2차 연장 끝 박상현 따돌려

54번째 생일날 최고령 우승 진기록

“아내에게 고맙고 감격스럽다” 소감

아시아투데이

최경주가 19일 제주도 서귀포시 핀크스 골프클럽 동·서 코스(파71)에서 끝난 KPGA 투어 SK텔레콤 오픈 2번 홀에서 파 퍼트에 성공한 뒤 갤러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KPG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최경주가 19일 제주도 서귀포시 핀크스 골프클럽 동·서 코스(파71)에서 끝난 KPGA 투어 SK텔레콤 오픈 3번 홀에서 아이언 샷을 하고 있다. /KPG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정재호 기자 = 탱크 최경주(54)가 만 54세 생일에 드라마 같은 역사를 썼다. 11년 7개월 만에 정상 등극하며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최고령 우승 신기록을 세웠다.

최경주는 19일 제주도 서귀포시 핀크스 골프클럽 동·서 코스(파71)에서 끝난 KPGA 투어 SK텔레콤 오픈(총상금 13억원) 4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5개 등으로 3오버파 74타를 쳤다. 3라운드까지 2위에 5타 앞서며 4라운드에 돌입했지만 이날 부진으로 최종합계 3언더파 281타를 기록하며 박상현(41)에게 동타 추격을 허용한 후 연장전에 돌입했다. 2차 연장까지 가는 '혈투' 끝에 승리를 거두며 우승상금 2억 6000만원을 챙겼다.

최경주는 2012년 10월 CJ인비테이셔널 이후 11년 7개월 만의 KPGA 우승이자 통산 17승, SK텔레콤 오픈에서만 네 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특히 이날 우승으로 2005년 KT&G 매경오픈에서 최상호(50세 4개월 25일)가 세운 KPGA 투어 역대 최고령 우승 기록을 새로 썼다.

그야말로 드라마같은 승부였다. 최경주는 지난주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 투어를 마치고 귀국하는 강행군 속에 이날 샷 난조를 보였다. 1타를 앞선 채 정규 라운드 마지막 18번 홀에 들어섰지만 아이언 샷이 빗나가며 보기를 범해 연장전을 허용했다.

집중력은 가장 중요한 순간 발휘됐다. 18번 홀(파4)에서 치러진 1차 연장전 두 번째 샷이 그린에 못 미친 왼쪽 연못 페널티 지역에 떨어졌다. 물에 빠진 것 같았던 공은 워터 해저드 내 섬 처럼 생긴 러프 위에 있었다. 패색이 짙은 순간 기막힌 어프로치 샷으로 홀 컵에 공을 바짝 붙인 후 파를 지켜내고 승부를 2차 연장으로 끌고 갔다. 2차 연장에서 박상현이 파에 실패한 반면 최경주는 약 1m 파 퍼트를 침착하게 성공시키며 챔피언 세리머니를 했다.

이번 대회가 열린 핀크스 골프클럽 동·서 코스에선 첫 라운드부터 초속 10m를 넘나드는 강풍이 불기도 했다. 최경주는 강풍에도 "이런 바람은 가끔 경험하는 것"이라며 침착함을 유지하는 등 대회 내내 누구보다 의연하게 플레이를 펼쳤다.

1970년 5월 19일생인 최경주는 자신의 54세 생일에 최고령 우승 기록을 세웠다. 그는 경기 후 "이번 우승은 신의 은혜 아니면 설명하기 어렵다고 생각한다"며 "아내애게 고맙고 감격스럽다"고 울먹였다. 이어 "기대하지 않았는데 대회 4승을 이뤘다"며 "후배들과 열심히 잘 싸웠고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경주는 2000년 한국인 최초로 PGA 투어에 진출한 뒤 통산 8승을 거둔 한국 남자 골프의 선구자다. PGA 투어에서는 498경기를 출전한 그는 "500경기를 채우면 PGA 투어에서도 기념행사를 열어주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역대 챔피언 자격으로 나갈 수 있는 대회에서 이 기록을 달성하고 싶다"고 희망을 밝혔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