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이슈 프로배구 V리그

‘올림픽 4강 국가대표’ 맞나…한국 여자배구 VNL 30연패 수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의 박정아가 19일(한국시각)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랑지뉴 체육관에서 열린 발레볼네이션스리그 3차전 도미니카공화국(FIVB 랭킹 9위)과 경기에서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국제배구연맹(FIVB) 2024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30연패라는 수모를 당했다. 2022, 2023 발리볼네이션스리그에 이어 올해도 전패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페르난도 모랄레스 신임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9일(한국시각)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랑지뉴 체육관에서 열린 발레볼네이션스리그 3차전 도미니카공화국(FIVB 랭킹 9위)에 세트 점수 0-3(13:25/19:25/20:25)으로 완패했다. 대표팀은 1차전 중국과 2차전 브라질을 상대로도 모두 세트 점수 0-3으로 패배한 바 있다.



경기 시간이 1시간18분에 불과할 정도로 대표팀은 도미니카공화국의 공격에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공격 득점에서 32-44로 크게 밀렸고, 서브 득점에서도 3-8로 뒤졌다. 범실은 18개를 기록해 상대보다 5개나 많았다. 정지윤과 강소휘가 각각 12점과 9점을 내며 공격을 이끌었으나 나머지 선수들의 득점이 저조했다. 정지윤과 강소휘의 공격 효율 또한 각각 11.63%, 8.33%에 그쳤을 만큼 대표팀의 공격력은 저조했다.



한겨레

한 관중이 19일(한국시각)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랑지뉴 체육관에서 열린 발레볼네이션스리그 3차전 한국과 도미니카공화국의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패배로 대표팀의 연패 행진은 30경기까지 늘어났다. 한국 대표팀은 2021 발리볼네이션스리그 마지막 3경기를 모두 패한 뒤 2022년과 2023년 각각 12전 전패를 당했다. 올해는 3연패를 기록 중이다.



2020 도쿄올림픽 4강 신화를 일궈낸 김연경, 김수지, 양효진 등 베테랑들이 올림픽 뒤 태극마크를 반납한 뒤 연패를 끊어내지 못하고 있다. 거듭된 연패로 대회 시작 전 40위이던 한국의 FIVB 세계랭킹은 42위로 떨어졌다.



세트 점수 3-0 또는 3-1로 이기면 3점, 3-2로 이기면 2점, 2-3으로 져도 1점을 주는 이번 대회에서 승점을 하나도 못 딴 나라는 이날까지 참가 16개국 중 한국과 불가리아(4패), 태국(2패) 세 나라뿐이다.



대표팀은 20일 오전 5시30분 태국과의 경기를 끝으로 첫째 주 경기를 마감하고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으로 이동해 30일부터 2주 차 경기를 치른다.



장필수 기자 feel@hani.co.kr



▶▶한겨레 서포터즈 벗 3주년 굿즈이벤트 [보러가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기획] 누구나 한번은 1인가구가 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