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최강야구' 에이스 이대은, 김성근 감독 '마지막 기회'에 보답할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출처=JTBC '최강야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강 몬스터즈’가 고려대학교와 직관 경기를 앞두고 공개된 선발 라인업에 울고 웃는다.

20일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82회에서는 새 시즌 첫 직관 경기인 만큼 선발 라인업에 들어 부스터즈를 만나고 싶은 열망이 가득한 몬스터즈 선수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들은 웜업을 지켜보는 김성근 감독의 눈에 들기 위해 각양각색의 노력을 이어간다.

특히 가장 치열한 포지션은 바로 유태웅, 임상우, 문교원이 맡은 유격수다. 대학생 아마추어 선수로서 자신의 가치와 가능성을 증명하고자 하는 의지로 무한 경쟁 중인 가운데 세 선수 중 선발 유격수로 출격해 부스터즈에게 눈도장 찍을 존재가 누가 될지 궁금증이 치솟는다.

경기 시작 전, 애국가 제창과 시구자로 역대급 스케일의 손님들이 등장해 고척돔은 크게 술렁인다. 급이 다른 직관 경기에 관중들은 경기장을 뜨거운 함성으로 가득 채운다. 부스터즈의 열기를 한층 더 달아오르게 한 인물들의 정체가 누구일지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다.

‘최강 몬스터즈’의 영원한 에이스 이대은은 결의에 찬 눈빛으로 마운드에 오른다. 지난 장충고와의 1차전에서 뼈아픈 실점으로 강판된 이대은은 “감독님이 주신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겠다”며 마음을 다잡는다.

한 구, 한 구 간절한 피칭을 이어나가는 이대은이 첫 직관 경기에서 다시 한번 에이스임을 증명하고 '야신'의 믿음에 보답할 수 있을지 모두의 관심이 집중된다.

‘최강 몬스터즈’의 시즌 첫 직관 경기의 선발 라인업은 20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최강야구’ 82회에서 공개된다.

[이투데이/장유진 기자 (yxxj@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