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튀르키예 매체 "귀네슈, 한국 축구대표팀 부임"…대한축구협회 "오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한국의 차기 사령탑으로 거론되는 귀네슈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한축구협회가 셰놀 귀네슈(71·튀르키예) 감독이 한국 축구대표팀 지휘봉을 잡는다는 터키 현지 보도에 '오보'라고 밝혔다.

튀르키예 매체 아크데니즈 게르체크는 18일(한국시간) "귀네슈 감독이 10월 이후 한국 대표팀과 함께 그라운드로 복귀할 준비를 하고 있다. 귀네슈 감독은 3년 계약을 수락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베식타스의 새 시즌 감독 후보 중 하나인 귀네슈 감독은 자신의 감독 커리어에 과감한 결단을 내리고 이전에 일했던 한국으로 복귀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정해성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은 "오보라고 보면 된다"고 밝혔다. 정 위원장은 감독 선임 상황에 대해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고 말했다. 귀네슈 감독의 국내 대리인 역시 "귀네슈 감독과 관련해 대한축구협회로부터 받은 연락이 없다"고 전했다.

당초 대한축구협회는 제시 마쉬(미국) 감독을 1순위로 두고 협상했다. 하지만 마쉬 감독은 최근 캐나다 감독직을 맡으면서 한국행은 불발됐다. 이후 귀네슈 감독이 차기 사령탑 후보로 떠올랐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