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4 (금)

'최시훈 결혼' 에일리, 소름 돋는 무대 '전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싱크로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KBS2 파일럿 예능 ‘싱크로유’가 AI와 함께하는 라이브 듀엣 무대로 잊지 못할 전율의 무대를 만들었다. 김조한과 김정민이 부른 ‘너였다면’과 에일리와 해원이 부른 ‘야생화’의 듀엣 대결에서 김조한이 AI 김정민과 듀엣 무대를 펼쳐 시청자에게 강렬한 충격을 선사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싱크로유’ 2회의 2049 시청률은 1.2%로 지난 주와 동일하며, 전 채널 동시간 예능 중 1위로, 최근 공중파에서 사라지고 있는 2049층을 겨냥해 주목할만한 결과를 이끌어 냈다. (닐슨 코리아 기준)

KBS2 ‘싱크로유’(연출 권재오)는 AI가 만들어낸 싱크로율 99%의 무대 속에서 목소리가 곧 명함인 최정상 아티스트들이 직접 선보이는 환상의 커버 무대를 찾아내는 버라이어티 뮤직쇼로 귀 호강 라이브 커버 무대와 완벽한 AI 커버 무대가 연이어 선보이며 짜릿한 전율을 선사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싱크로유’ 2회는 1라운드의 라인업으로 에일리 ‘ELEVEN’, 하동균 ‘다행이다’, 김조한 ‘Butter’, 해원 ‘스물다섯, 스물하나’, 비비 ‘초대’, 김정민 ‘이브, 프시케 그리고 푸른 수염의 아내’가 공개되며 추리단 중에서는 “이제 진짜 모르겠다”, “와~어렵다”라며 탄성을 불러일으켰다. 이적은 “에일리가 또 나왔어”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에일리가 부르는 아이브의 ‘ELEVEN’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이어진 하동균의 ‘다행이다’를 바라본 이적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원작자의 자존심이 걸린 것. 그의 노래가 공개되자 모두 라이브를 단언한 가운데 이적만이 “하동균은 이상하다. 만일 하동균 씨가 나왔다면 저를 모창하는 것처럼 해서 우리를 헷갈리게 하는 거 같다”라고 밝혀 결과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또한 김조한 ‘Butter’에 대해서 유재석은 “영어 발음이 엉망이에요. 내가 아는 조한이 영어 발음을 이렇게 하는 친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해원 ‘스물다섯, 스물하나’에 대해서는 “너무 어렵다”라며 모두 난감해했다. 비비의 ‘초대’가 흘러나오자 이용진은 “비비는 노래 제목처럼 초대받지 못한 거 같다”라고 말했고, 김정민의 ‘이브, 프시케 그리고 푸른 수염의 아내’에서 이적은 “정민이 형은 제목을 끝까지 읽지도 못할 거 같아”라고, 이용진은 “푸른 수염 아내의 남편 같아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추리단은 진짜 무대로 해원, 김정민, 김조한, 하동균, 에일리를 꼽았지만 결과는 에일리, 김조한, 해원, 김정민으로 추리단은 실패를 하고 말았다. 에일리는 “제가 지난주 거를 봤어요. 보면서도 제가 이걸 어디서 녹음한 적이 있나?라고 생각할 정도로 깜짝 놀랐어요”라며 소감을 밝혔다. 이에 호시는 “저희는 지난주 그 노래에도 감동받았었습니다”라고 순수한 마음을 밝혔고, 에일리는 “어떻게 모를 수가 있어요”라며 웃음으로 화답했다. 김정민은 “AI가 담지 못하는 샤우팅이 저의 노래라서 무대에 나가면 금방 티가 날 걸 걱정했다”라며 밝힌 소감에 유재석은 “포인트가 다르다. 저희가 봤을 때 약간 늦으셨다”라며 날카롭게 응수해 웃음을 터트렸다. 김조한은 AI처럼 들렸던 것에 대해 “조금 공부를 했다”라고 밝혀 드림아티스트를 커버하는 AI와 AI를 커버하는 드림아티스트의 대결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이어서 진행된 2라운드 역시 혼란의 카오스였다. 에일리는 ‘건물 사이에 피어난 장미’, 김조한은 ‘우리들의 블루스’, 해원은 ‘슬픈 인연’, 김정민은 ‘겁쟁이’의 무대가 펼쳐졌다. 이적은 “다 라이브 같아요”라고 말하며 감탄을 자아냈고, 호시는 지난주에 이어 이번에도 “에일리 누나는 대박이었어요. 감동을 받았어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육성재는 “오늘은 된다”며 자신감을 피력했다. 2라운드에서 진짜는 에일리, 김조한으로 추리단이 승리해 기쁨을 만끽했다.

마지막 3라운드가 펼쳐졌다. 마지막 라운드는 듀엣 대결로 김조한과 김정민이 ‘너였다면’을 에일리와 해원이 ‘야생화’의 무대를 꾸몄다. 음악이 공개되자 모두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며 한층 어려워진 라운드를 실감했다. 이적이 “AI가 여기까지 왔구나 싶어요”라고 탄식하자, 유재석은 “그 이야기 지난주에도 했어요”라며 한계가 없는 ‘싱크로유’의 세계에 감탄을 터트렸다. 그런 중 육성재가 “마이크 컨트롤이 느껴졌다”라고 말하니 이용진은 “그건 마우스 컨트롤이에요”라고 응수해 웃음을 빵 터트렸다. 혼란 속에 추리단은 드림아티스트 중 에일리 김조한을 진짜로 꼽았다. 그러나 공개된 무대에서 진짜는 김조한, 에일리, 해원이었고 김정민의 목소리가 AI였다. 특히 드림아티스트 김조한과 AI 목소리의 김정민의 듀엣 무대가 공개되며 모두의 경악이 이어졌고, 에일리와 해원의 ‘야생화’ 무대는 소름 돋는 전율을 선사하며 ‘싱크로유’의 무대가 진짜를 찾는 것만큼이나 무대를 보는 기쁨도 함께 한다는 것을 다시 한번 일깨우게 했다. 마지막 무대의 AI 목소리를 선보인 김정민은 “나도 정말 신기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KBS2 ‘싱크로유’는 파일럿 예능으로 지난 10일, 17일 2회 방송을 호평 속에 마무리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