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이혼' 서유리, 오열→녹화 중단…오은영 "우울증 심하면 가성 치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사진=채널A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최희재 기자] 성우 겸 방송인 서유리가 이혼 후 근황을 전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서유리가 출연해 고민을 털어놨다.

이날 서유리는 “이혼이라는 큰일이 실제로 오는 충격은 다르더라. 후련하기만 할 줄 알았는데 상처가 오더라”라며 ‘금쪽상담소’를 찾은 이유를 밝혔다.

앞서 서유리는 2019년 8월 MBC 드라마 PD 출신 최병길과 결혼했으나 지난 3월 이혼 소식을 전했다.

이혼 후 근황에 대해 서유리는 “뭘 해야 될지를 모르겠는 상황이다. 저를 어딘가 비유하자면 엔진이 고장난 배 같다”며 “하루하루 죽을 날만 기다리거나 구조대가 오길 기다리거나 엔진이 고쳐지길 기다리는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내가 그동안 탄탄하게 만들어왔던 내 인생이 사람들 일방아에 올려지면서 와르르 무너지는 느낌이다”라며 “1년 좀 안돼서 뭔가 잘못되고 있다는 생각을 했다. 결혼 생활은 5년 정도였다. 3년은 죽도록 싸운다고 해서 맞춰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했고 고치려고 하면 안 된다고 생각했었다”고 털어놨다.

이데일리

(사진=채널A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유리는 “가족이란 느낌이 아니고 하우스 메이트 같았다. 경제권이 따로 있었고 한 번도 생활비를 받아본 적이 없다”며 “연애할 땐 안 그랬다. 나중엔 병원에 입원했는데 연락도 없었다”고 전했다.

서유리는 결국 오열했고 오은영은 약 30분 동안 녹화를 중단했다. 이후 오은영은 서유리의 다면적 인성 검사(MMPI) 검사 결과에 대해 “기본적인 정서 상태가 너무 많이 우울하다. 우울 상태가 그리 가볍지 않다. 중요한 골든타임에 오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울증 증상 중에 극단적 생각이 있다. 그냥 불편듯 죽어야겠다는 생각이 들고 심해지면 하루종일 ‘그게 낫겠다’고 방법을 생각한다. 그걸 자살 사고라고 한다”고 말했다.

또 오은영은 “우울하면 주의력, 집중력, 기억력이 떨어진다. 우울한 상태를 가성 치매라고 한다. 치매에 걸린 것처럼 기억력이 굉장히 떨어지고 단어가 생각 안 난다”라고 전했다. 이를 듣던 서유리는 입을 막은 채 공감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