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30대 방송인, 만취 상태로 역주행 음주 운전 사망 사고…징역 2년 선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만취 상태로 역주행하다 맞은편 자동차와 충돌해 운전자를 숨지게 한 30대 방송인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형사14단독 홍윤하 판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협운전치사)·도로교통법위반(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된 30대 남성 A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 25일 오전 1시 33분께 서울 구로구의 한 도로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역주행하던 중 맞은편 자동차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는다.

역주행 당시 A씨의 차 속도는 시속 94㎞였으며, 맞은편 차 운전자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두개골 골절 등으로 사망했다.

A씨는 지난 2017년에도 음주운전으로 벌금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재판부는 "과거 벌금형의 처벌을 받은 전력에도 또다시 술에 취한 상태에서 차량을 운전했고, 결국 피해자를 사망에 이르게 해 죄의 무게에 상응하는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이어 "범행을 인정하며 차를 매각하는 등 재범하지 않을 것을 다짐하고 있고, 유족이 피고인의 처벌을 원하지 않고 있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