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민희진 기자회견 접한 하이브 "모든 주장 반박 가능...멤버 언급 말아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하이브 방시혁 의장, 박지원 사장, 민희진 어도어 대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긴급 기자회견으로 눈물 속 입장을 밝힌 가운데, 하이브가 이에 응하며 사임을 촉구했다.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하이브와 내홍을 겪고 있는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민 대표는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세종 변호사들과 함께 참석해 배임 혐의가 성립될 수 없음을 주장했다. 이에 더해 민 대표는 하이브-쏘스뮤직과 뉴진스의 데뷔 과정, 뉴진스 멤버들의 현황, 하이브 방시혁 의장과 박지원 사장과의 메신저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약 2시간가량 울분을 쏟았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를 접한 하이브는 공식 입장문을 내면서 민 대표의 사임을 촉구했다.

하이브는 기자회견에 관해 "오늘 민희진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주장한 내용은 사실이 아닌 내용이 너무 많아 일일이 열거하기 어려울 정도"라며 "시점을 뒤섞는 방식으로 논점을 호도하고, 특유의 굴절된 해석기제로 왜곡된 사실관계를 공적인 장소에서 발표했다"고 평했다.

이어 하이브는 "모든 주장에 대해 증빙과 함께 반박할 수 있으나, 답변할 가치가 없다고 판단해 일일이 거론하지 않기로 했다"며 "다만 언론 문의 중 경영적으로 반드시 명확히 밝혀야 하는 사실에 대해서는 성실히 말씀드릴 것"이라고 향후 대응 방안을 설명했다.

또한 하이브는 "민 대표가 대화 제의가 없었다거나 이메일 답변이 없었다는 등의 거짓말을 중단하고 요청드린대로 정보 자산을 반납하고 신속히 감사에 응해줄 것을 정중히 요청드린다"며 "이미 경영자로서의 자격이 없음을 스스로 입증한만큼 어도어의 정상적 경영을 위해 속히 사임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끝으로 기자회견 당시 뉴진스 멤버들과 부모님을 언급한 것에 관해서는 "아티스트 가치를 훼손하는 일이니 중단해 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사진=하이브, ⓒ MHN스포츠 DB

<저작권자 Copyright ⓒ MHN스포츠 / 엔터테인먼트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