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임성재 '월클샷'에 팬들 '와~' 탄성..3퍼트 3개 하고도 2언더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리금융 챔피언십 첫날 2언더파 70타

시차적응 덜 된 탓에 집중력 떨어져 퍼트 난조

"경사도 헷갈리고 퍼트 거리감도 떨어져"

"피곤했지만, 팬들 응원 큰 힘"

장동규, 최재훈 7언더파 공동 선두

이데일리

임성재가 25일 경기도 여주시 페럼클럽에서 열린 KPGA 투어 우리금융 챔피언십 1라운드 1번홀에서 갤러리의 응원속에 티샷을 하고 있다. (사진=이데일리 골프in 김상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주(경기)=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와~ 굿샷.”

25일 오후 12시 40분. 임성재(26)가 경기도 여주시 페럼클럽 1번홀(파4)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우리금융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 첫날 출발을 알리는 티샷을 날리자 팬들이 탄성을 지르며 환호했다. 쭉 뻗어 275야드 날아간 공은 페어웨이 한복판에 떨어졌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뛰는 임성재는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한 뒤 1년 만에 다시 출전해 타이틀 방어에 나섰다. 임성재가 KPGA 투어 대회에 나온 것은 지난해 10월 제네시스 챔피언십 이후 6개월 만이다.

임성재를 좋아하는 골프팬이라면 경기를 직접 관전할 기회가 자주 오지 않는 만큼 이날 평일임에도 많은 팬이 골프장을 찾았다. 대회 주최 측 추산 이날 경기장에 들어온 관중은 약 3000명에 달했다.

이틀 전 귀국해 충분히 쉬지 못한 데다 시차적응도 덜 된 상태여서 경기력이 우려됐으나 ‘명품 샷’은 팬들을 매료시켰다. 경기 중 몇몇 홀에선 집중력이 떨어진 탓인지 퍼트에서 실수를 하면서 보기를 3개 적어냈다. 모두 3퍼트를 했다. 그러나 버디 5개를 뽑아내며 2언더파 70타로 1라운드를 마쳤다. 순위는 공동 28위다.

1번과 2번홀에서 파를 적어낸 임성재는 3번홀(파3)에서 3퍼트 하면서 보기를 적어냈다. 5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내 바운스백에 성공했으나 7번홀(파4)에서 또 한 번 비슷한 실수가 나왔다. 2온에 성공한 뒤 약 11m 거리에서 3퍼트를 하면서 다시 1타를 잃었다. 기분 나쁜 보기가 나오면서 경기에 영향을 줄 수 있었으나 분위기도 빠르게 바꿨다. 그 뒤 9번홀(파5) 그리고 12번(파5)과 14번홀(파3)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순위를 끌어올렸다.

경기 막판 15번홀(파4)에서 또 한 번 퍼트 실수를 하며 1타를 잃었으나 16번홀(파3)에서 곧바로 바운스백하면서 잃었던 타수를 만회하는 ‘월드클래스’ 다운 경기력을 보여줬다.

18번홀(파5)에서는 세 번째 샷을 홀 2m 붙여 1타를 더 줄일 기회가 있었으나 퍼트가 살짝 빗나가 파에 만족했다.

경기 뒤 임성재는 “드라이브샷 페어웨이 적중률이 떨어지기도 했지만, 그보다 3퍼트를 3개나 한 게 아쉬웠다”라며 “거리감이 떨어지면서 실수가 나온 것 같다”라고 그린에서의 경기력을 아쉬웠다. 이어 “도착한 지 이틀째여서 아직 시차적응이 덜 된 탓에 어젯밤 9시쯤 잠을 잤는데 새벽 4시에 깨면서 하루가 길게 느껴졌다”라며 “피곤해서 그런지 경사도 헷갈렸고 집중력이 떨어지는 것 같은 느낌도 들었다”라고 말했다.

퍼트에서의 실수가 있었음에도 언더파 성적표를 제출하면서 2년 연속 우승 도전은 순조로운 첫발을 뗐다. 작년 1라운드에선 1언더파 71타를 쳤다.

임성재는 “첫날 타수를 줄인 선수가 많아서 우승 점수는 작년보다 조금 더 낮게 나올 것 같다”라면서 “다만, 이번에는 우승에 대한 생각보다 하루하루 즐기면서 경기하고 싶다”라고 마음을 비웠다.

시차적응으로 피곤한 첫날을 보냈지만, 팬들의 응원은 임성재에게 힘을 줬다.

그는 “응원해주시는 분이 많았고 그런 게 힘이 됐다”라며 “미국에서 경기하다 한국에 오는 게 힘든 일정이기는 하지만, 1년에 한 번씩 들어와서 국내 팬들 앞에서 경기하면 큰 힘을 받는다. 미국에서도 팬들이 있지만, 오늘처럼 제 경기를 보기 위해 많은 팬이 와주시는 건 한국에서만 느낄 수 있는 일이라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첫날 경기에선 장동규와 최재훈이 나란히 7언더파 65타를 쳐 공동 선두로 나섰고, 김우현과 신용구가 1타 차 3위(6언더파 66타)에 자리했다.

KPGA 통산 8승의 최진호와 지난해 이 대회에서 준우승 한 이준석, 그리고 임성재와 함께 지난해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골프 단체전 금메달을 합작한 신예 조우영 등이 4언더파 68타를 쳐 공동 6위로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