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김석훈, 쓰레기 아저씨가 전하는 인생의 진리 “겸손하지 못한 태도...미덕 아니더라” [MK★TV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우 김석훈이 ‘자신의 삶’을 찾는 삶의 태도에 대해 언급했다.

24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나는 행복합니다’ 특집으로 ‘쓰레기 아저씨’로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한 배우 김석훈이 게스트로 등장해 입담을 자랑했다.

잘 나갔던 시절이 그립지는 않느냐는 질문에 김석훈은 “연예인의 삶이라는 것이 잘될 때도 있고 잘 안될 때도 있지 않느냐”며 “저는 잘될 때도 그렇게 신나진 않았던 것 같다. 희한한 경험이기는 하지만 너무 잘 돼서 신나거나 그러지 않았고, 드라마나 영화가 잘 안 되더라도 우울해하지 않았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매일경제

24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나는 행복합니다’ 특집으로 ‘쓰레기 아저씨’로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한 배우 김석훈이 게스트로 등장해 입담을 자랑했다. / 사진 = ‘유퀴즈’ 캡처


“내 삶이, 주변 환경이 오르락내리락 할 수 있지만 나는 거기에 크게 동요하지 말자는 게 내 생각”이라고 소신을 밝힌 김석훈은 “최근에 유튜브나 예능에 나와서 찾는 분들이 만들어졌는데 그게 그렇게 신날 일은 아닌 건 않은가 싶다”며 “옛날에 너무 잘 될 때는 안하무인으로 겸손하지 않게 생활해, 본적도 있었는데 그건 미덕이 아니더라. 너무 업되거나 그러지 말자고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는 제 의지와 상관없이 많은 사람이 나를 찾고 좋아해 주시니까 원래 가졌던 처음 마인드가 무너지고, 제가 우쭐해지고, 인사도 덜 하게 되는 경험들이 있었다. 결국에는 그게 나에게 안 좋은 영향을 미치게 되더라”며 “내 삶을, 그리고 내 본래의 모습을 찾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소신을 드러냈다.

이후 김석훈은 인터뷰에서 “저는 영화가 좀 안됐다. 저는 데뷔 이후 드라마로 계속 사랑을 받았기에 영화를 해도 잘 될 줄 알았는데 영화가 안 되더라. 그때 굉장히 자존심도 상했었고, 잘 돼야 하는데 이상하게 안 된다 싶었다”며 “잘 되는 것도 내 능력이 아니었던 것잘되지 않은 것도 내 능력이 아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연예인으로서의 김석훈의 삶이 행복하지 않았던 것 같다. 어디를 가나 박수받고 레드 카펫도 밟아봤지만 원래 나인가 싶은 생각이 늘 들었다”며 “레드카펫을 밟지 않아도 친구들과 호프집에 앉아서 수다 떠는 것이 훨씬 더 재밌는 거 아닌가 싶었다. 일이 끝나면 나로 돌아온다 그게 저의 행복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금빛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