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민희진 어도어 대표, 하이브 감사에 불응 중…노트북 등 회사 자산 반납 안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민희진 어도어 대표 ⓒ News1 나주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하이브의 감사에 불응하고 있다.

24일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민 대표는 하이브가 명시한 회사 정보 자산 반납 기한인 지난 23일 오후 6시는 물론 현재까지도 노트북 등을 반납하지 않고 있다.

민 대표는 회사 정보자산 미반납과 더불어 감사 질의서에 대한 답변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이브가 요구한 감사 질의서 제출 기한은 24일까지다.

하이브 감사팀은 현재 확보한 전산 자산 등을 분석하고 있다. 감사 결과 필요시 법적 조치까지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민 대표의 감사 불응에 법적 조치가 취해질지 관심이 쏠린다.

앞서 하이브의 레이블이자 뉴진스가 속한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와 일부 임원들은 지난 22일 '탈(脫) 하이브 시도' 정황에, 하이브 측으로부터 감사를 받았다. 하이브는 또 어도어 이사진에 주주총회 소집을 요구하고 민 대표의 사임을 요구하는 서한을 발송했다. 하지만 민 대표는 '아일릿 뉴진스 카피 사태'에 대한 문제 제기 후 해임을 통보받았다며 이에 대해 반박하고 나선 상황이다.

이후 박지원 하이브 CEO는 23일 하이브와 어도어 및 또 하나의 자사 레이블이자 아일릿 소속사인 빌리프랩 구성원들에게 사내 공지 메일을 보내 "지금 문제가 되고 있는 건들은 아일릿의 데뷔 시점과는 무관하게 사전에 기획된 내용들이라는 점을 파악하게 됐고, 회사는 이러한 내용들을 이번 감사를 통해 더 구체적으로 확인한 후 이에 대한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어도어 소속 그룹인 뉴진스는 오는 5월 컴백을 예정대로 준비 중이다.

hmh1@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