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MLB] 오타니가 워싱턴서 쏘아올린 '191㎞ 미사일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박상욱 기자 = 올 시즌 타자로만 뛰는 오타니 쇼헤이(LA 다저스)가 워싱턴에서 '미사일포'를 쏘아올렸다.

오타니는 24일 워싱턴DC 내셔널파크에서 열린 워싱턴과의 원정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출전했다. 3-1로 앞선 9회초 선두 타자로 나서 워싱턴 우완 맷 반스의 스플리터가 한가운데로 몰리자 거침없이 방망이를 돌렸다. 굉음과 함께 날아간 타구는 오른쪽 외야 2층에 떨어졌다. 맞는 순간 홈런을 직감한 워싱턴 야수들은 한발짝도 움직이지 않고 타구를 지켜봤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박상욱 기자 = 2024.04.24 psoq1337@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박상욱 기자 = 2024.04.24 psoq1337@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LB 스탯캐스트에 따르면 오타니 시즌 6호 솔로포는 타구 속도는 시속 118.7마일(약 191㎞)이었고 비거리는 450피트(약 137m)였다. 이는 2015년 이후 다저스 선수가 친 가장 빠른 타구이자 MLB에서 홈런 177개를 친 오타니 자신의 최고 속도 타구다. MLB 역대 가장 빠른 홈런 공동 12위다.

MLB 역대 가장 빠른 홈런 타구는 2018년 8월 10일 장칼로 스탠턴(뉴욕 양키스)이 기록한 시속 121.7마일(약 196㎞)이다. 홈런이 아닌 가장 빠른 타구도 스탠턴(시속 122.2마일·약 197㎞)이다.

오타니의 쐐기 홈런을 앞세운 다저스는 워싱턴에 4-1로 승리하고 14승 11패로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1위 자리를 지켰다.

psoq1337@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