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수사반장 1985' 서은수 "극중 남편 될 이제훈 지켜주는 아내 역, 나와 닮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N화보]

뉴스1

서은수/하퍼스 바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MBC 드라마 '수사반장 1958'에서 주인공 박영한(이제훈 분)의 아내 이혜주로 분한 서은수가 사랑스러운 매력을 드러냈다.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 코리아는 수사물의 전설 '수사반장'의 프리퀄 '수사반장 1958'로 돌아온 서은수와 함께한 화보를 24일 공개했다. 화보에서 서은수는 심플한 블랙 드레스로 도회적이면서도 특유의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마음껏 드러냈다.

서은수는 모든 촬영을 마치고 첫 방송을 앞둔 기분을 묻자 "준비한 작품 공개를 앞두고 있을 땐 늘 걱정하는 쪽에 가까웠는데 이번 작품은 기대가 많이 된다, '수사반장'의 프리퀄이라는 이유만으로도 기대할 만하지 않나"라며 "'수사반장 1958'의 형사들은 CCTV와 핸드폰 없이 완벽한 아날로그 수사를 해야 하고, 열정 하나로 움직이는 사람들이다, 단순히 악을 쫓고 검거하는 이야기가 아니라는 얘기다, 우리가 잊고 살았을 낭만을 건드리는 지점이 있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뉴스1

서은수/하퍼스 바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영한 반장의 아내, 이혜주 캐릭터를 연기한 소감에 대해서는 "전형적인 외유내강형 인물이다, 남편이 될 영한을 지켜주려고 하고 매사에 똑 부러진다, 감독님은 혜주가 나와 닮아 있는 것 같다고 하셨다"며 "그래서 뭘 하려고 하기보다 있는 그대로를 보여주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 다른 건 몰라도 하나에 꽂히면 무조건 해야 하는 성격은 혜주와 비슷한 것 같다"고 전했다.

서은수는 지금과는 전혀 다른 콘셉트를 보여준 '마녀 2' 이후 달라진 점을 묻자 "이제 뭐든 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생겼다, 동시에 놀듯이, 즐기면서 해봐야겠다는 생각도 커졌다, 현장에서 사람들이랑 더 친밀한 관계를 쌓아 가려고 노력하는 이유다, 그래야 재미가 있고 여유도 생기더라, 이번 작품을 촬영할 땐 그야말로 '현장을 내 집처럼' 마인드로 편하고 즐겁게 해보려고 노력한 덕에 재미있게 촬영했다"며 뿌듯함을 내비쳤다.

서은수의 화보 및 인터뷰는 하퍼스 바자 5월호와 웹사이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eujenej@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