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눈물의 여왕' 두 번째 종방연은 27일…"일정 가능한 배우들과 회식" [공식입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눈물의 여왕' 두 번째 종방연이 열린다.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 측은 24일 엑스포츠뉴스에 "오는 27일 일정이 가능한 스태프들과 배우들이 모여 회식 자리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눈물의 여왕' 팀은 드라마 촬영 종료 후 이미 종방연을 진행한 바 있으나, 뜨거운 인기에 다시 한번 종방연을 논의했다. 드라마 종영 후에는 "포상휴가를 논의할 예정"이라고도 알린 바 있다.

'눈물의 여왕'은 퀸즈 그룹 재벌 3세이자 백화점의 여왕 홍해인(김지원 분)과 용두리 이장 아들이자 슈퍼마켓 왕자 백현우(김수현), 3년 차 부부의 아찔한 위기와 기적처럼 다시 시작되는 사랑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배우들의 열연과 화려한 스케일 등 볼거리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높은 시청률을 기록 중인 '눈물의 여왕'은 14회로는 21.6%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기도 했다.

이는 tvN 드라마 최고 시청률 '사랑의 불시착'이 기록한 21.7%와 0.1%P 차이다. 종영까지 단 2회를 남겨놓은 '눈물의 여왕'이 이 기록을 갈아치울 수 있을지 많은 이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