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팀킬 논란 일으켰던 황대헌, 박지원 찾아가 사과 "함께 노력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성필 기자] '팀킬 논란'을 일으켰던 쇼트트랙 황대헌(강원도청)이 피해자로 인식된 박지원(서울시청)을 직접 만나 사과했다.

황대헌의 소속사 라이언앳과 박지원의 매니지먼스타 넥스트 크리에이티브는 23일 각각의 자료를 내고 두 선수가 지난 22일 만나 깊은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서로 이해와 공감의 시간이었고 황대헌은 박지원에게 사과했다고 한다.
황대헌과 박지원은 지난 2023-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시리즈 및 세계선수권대회에서 3차레나 충돌해 논란이 됐다. 모두가 황대헌의 반칙이었고 박지원은 노메달에 그쳤다.

세계선수권 이후 귀국길에는 박지원이 목에 깁스하고 나타났다. 뒤에서 인터뷰하는 박지원을 황대헌이 물끄러미 바라봤을 뿐이다. 이후 2024-25 국가대표 선발전에도 나란히 나섰지만, 대화조차 하지 않았다.

공교롭게도 1차 선발전 500m 준결선에서도 황대헌이 박지원을 추월하는 과정에서 충돌했다. 박지원은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선발전에서 황대헌이 실수하면 관중석에서는 환호성이 나오는 이례적인 장면도 나왔다.

선발전에서 박지원은 종합 1위로 태극마크를 달았다. 반면, 황대헌은 11위로 상위 8명까지 주어지는 국가대표 선발에 실패했다.

라이언앳은 "세계선수권 1,500m 경기 후 황대헌 선수가 박지원을 찾아가 사과했지만, 다음날 같은 상황이 반복, 대화를 이어가기 힘든 상황이었다. 귀국 후 황대헌이 박지원에게 연락했지만, 박지원이 소속팀 서울시청에 합류해 일본으로 전지훈련을 떠났다. 이후 두 명 모두 국가대표 선발전에 집중해 대회 종료 후 만남이 이뤄졌다"라고 설명했다.

두 명 모두 "우리나라가 쇼트트랙 강국으로서 한 발 더 앞서 나아가기 위해 함께 노력해야만, 쇼트트랙을 아껴 주시는 팬분들과 국민들의 성원에 보답하고 후배들에게 귀감이 될 수 있다"라며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며 응원하겠다는 후문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