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뉴진스, 하이브 아니라도 괜찮았다"…민희진, '재벌집 딸' 잊은 아집[이슈S]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뉴진스 소속사 어도어가 모 회사 하이브로부터 경영권을 탈취해 독립을 시도했다는 정황이 나오면서 가요계는 물론, 연예계 전체가 술렁이고 있다.

하이브는 22일 민희진 대표, 부대표 A씨 등 뉴진스 소속사 어도어 경영진이 경영권 탈취를 시도해온 정황을 파악했다며 감사권을 발동했다. 감사 인력은 이날 어도어 경영진 업무 구역을 찾아 회사 전산 자산 회수와 대면 진술 확보에 나섰다.

하이브가 어도어의 내부 자료를 확인한 가운데, 경영권 탈취 시도를 의심할만한 문건을 확인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해당 문건에는 '하이브 안에서 우리를 못 건드리게 하고', '궁극적으로 빠져나간다' 등 어도어가 이른바 '탈 하이브'를 준비한 정황을 의심할 수 있는 표현이 여러 건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다.

하이브 외부만큼이나 내부도 이로 인해 술렁이고 있다. 수많은 관계자들이 가장 충격을 받은 것은 경영권 탈취 시도 의혹 후 나온 민희진의 입장이지만, 그것만큼이나 파괴력 있었던 것은 하이브 내부를 향한 '역바이럴' 가능성이다.

일부에서는 민희진 등 어도어 경영진이 하이브를 압박하기 위해 하이브 소속 가수들에 대한 부정 여론 형성 작업 등을 비밀리에 진행했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이른바 '역바이럴' 정황까지 의심해볼 수 있는 상황에 내부에서는 술렁이는 중이다. 하이브라는 한 지붕에 있는 레이블이 타 레이블 혹은 가수 죽이기에 나섰을 수도 있다는 주장은 쉽사리 받아들일 수 없기에 그만큼 충격적이다.

가요계 관계자들은 "민희진은 하이브가 꼭 아니라도 뉴진스를 자신이 성공시킬 수 있었다는 자신감이 있었을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민희진이 뉴진스의 성공에 대해 인터뷰한 내용이 그 증거 중 하나라는 것이다.

민희진은 과거 한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쉽게 '하이브 자본'을 외치는데 개인적으로는 동의가 안 되는 표현이다. 투자금이 결정돼 투자가 성사된 이후의 실제 세부 레이블 경영 전략은 하이브와 무관한 레이블의 독자 재량이기도 하거니와, 난 당시 하이브 외에도 비슷한 규모의 투자 제안을 받았었기 때문"이라며 "당시 내게는 다양한 선택지들이 있었고, 투자처가 어디든 '창작의 독립', '무간섭'의 조항은 1순위였을 것이라 사실 꼭 하이브여야 할 이유도 없었다"라며 뉴진스의 성공은 하이브와는 무관하다는 취지의 답변을 내놨다.

그러나 뉴진스가 방탄소년단이 일군 초대형 연예기획사 하이브의 낙수 효과를 누린 것은 변함 없는 사실이다. 뉴진스가 Z세대의 감성에 y2k 색을 입힌 독특한 콘셉트로 K팝신에 유의미한 결과물들을 남겼으나 과연 이러한 성과들에 하이브의 거대한 자본에서 비롯된 지원과 거대한 국내외 팬덤을 누리고 있는 선배들의 후광을 일절 입지 않았다고는 할 수 없을 것이다.

방탄소년단의 여동생이라 성공한 것은 아니나 이들의 성공에 방탄소년단의 여동생 그룹이라는 점이 영향력을 미치지 않았을까. 여기 구독자 0명에서 시작해 올라가야 하는 아이돌들이 있다. 그리고 뉴진스가 있다. 뉴진스의 시작을 알린 곳이 7400만 명 이상의 구독자를 자랑하는 하이브의 유튜브 채널이라는 것을 떠올려 보면 뉴진스가 얼마나 대단한 '재벌집 딸'의 좋은 것들을 누렸는지를 알 수 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희진은 경영권 탈취 시도 의혹에 대해서는 별다른 입장을 보이지 않았다. 그러나 이 사태의 본질이라며 아일릿의 뉴진스 표절에 대해서는 길고도 강하게 지적했다.

민희진은 "어도어 및 그 소속 아티스트인 뉴진스가 이룬 문화적 성과는 아이러니하게도 하이브에 의해 가장 심각하게 침해되고 있다. 아일릿은 헤어, 메이크업, 의상, 안무, 사진, 영상, 행사출연 등 연예활동의 모든 영역에서 뉴진스를 카피하고 있다"라며 "하이브는 단기적 이익에 눈이 멀어 성공한 문화 콘텐츠를 아무런 거리낌 없이 카피하여 새로움을 보여주기는 커녕 진부함을 양산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민희진의 이러한 자의식 강한 입장문은 하이브 내부는 물론, 업계에서도 반발을 불러오고 있다.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이 없고 유행이 돌고 도는 K팝신에서 '뉴진스 풍', '민희진 류'라는 말은 의미가 없다.

이 입장문이 나온 후 당장 영화 '무스탕: 릴리의 여름', 일본 그룹 스피드의 '바디앤드소울' 뮤직비디오 등 뉴진스의 콘텐츠와 구도와 포즈, 색감, 장소까지 똑같은 레퍼런스들이 쏟아져 나온 것만 생각하면 '뉴진스와 민희진, 그리고 어도어만의 헤리티지'를 주장하는 것이 얼마나 허망한 외침인가.

게다가 '뉴진스 풍', '민희진 류'가 하나의 콘셉트가 된 것이 사실이라면, 이는 뉴진스에게도 민희진과 어도어에게도 더할 나위 없는 훈장이나, 민희진은 이런 말들도 결코 웃어 넘기지 못했다.

민희진은 분명히 수많은 아이돌들에게 독창적인 색을 선사한 기획자이자 제작자이다. '역바이럴' 등 그의 커리어에 흠집을 낼만한 충격적인 정황이 속속 드러나는 가운데, 자신을 향한 명쾌한 해명은 없이 '방탄소년단의 여동생'은 될 수 있지만, '뉴진스의 여동생'은 결코 허용할 수 없었던 그의 아집이 아쉽기만 하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