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이젠 더그아웃서도 '실시간 볼 판정 확인'…곧바로 어필 가능(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KBO, 23일부터 심판과 동시에 확인 가능한 수신기 제공

ABS 관련 오심 피해 본 NC에는 유감·재발방지 공문

연합뉴스

KBO, ABS·피치 클록 적응을 위한 합동 훈련 진행
(서울=연합뉴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지난 14일부터 18일까지 마산구장에서 KBO 심판위원과 기록위원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자동 투구 판정시스템(ABS)과 시범 운영되는 피치 클록 대비 합동 적응 훈련을 진행했다. 사진은 ABS 시스템을 적용해 훈련 중인 KBO 심판위원. 2024.2.19 [한국야구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이제는 더그아웃에서도 'ABS'(자동 투구 판정시스템)의 판정 결과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3일부터 각 구장에 ABS 판정을 심판과 거의 동시에 확인할 수 있는 '수신기'(인이어)를 제공한다.

KBO는 "수신기는 기록원 등 더그아웃 내 팀원 중 누구나 착용이 가능하다"며 "수신기 판정음과 심판의 판정이 다를 경우, 다음 투구 이전에 심판에게 확인 요청이 가능하다. 이닝이 종료되는 카운트에 관해서는 20초 이내에 확인 요청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구단의 확인 요청 여부와 별개로 ABS 현장 요원은 수신기 판정음과 달리 스트라이크·볼 판정을 잘못 적용한 경우에는 적극적으로 개입해 즉시 정정 필요 상황임을 심판진에게 전달한다"고 설명을 보탰다.

지난 14일 대구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 중 ABS의 판정을 제대로 듣지 못해 오심을 하고, 이를 심판진이 감추려 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 과정에서 더그아웃에서는 실시간으로 해당 공이 스트라이크존을 통과했는지 확인할 수 없다는 맹점도 드러났다.

당시 NC는 심판이 음성을 잘못 들어 '볼'이라고 외친 공을, 투구 3개가 더 진행된 뒤에야 ABS에서는 '스트라이크'로 판정했다는 걸 파악했다.

강인권 NC 감독이 항의했지만, '어필 시효'가 지나 상황을 되돌리지 못했다.

연합뉴스

KBO, '오심 은폐' 이민호 심판 해고…문승훈·추평호 3개월 정직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9일 "오늘 인사위원회를 개최해 지난 1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 중 ABS(자동 투구 판정시스템) 판정 관련 실수 및 부적절한 언행으로 리그 공정성을 훼손한 심판 3명에 대한 징계를 심의했다"며 "이민호 심판위원과의 계약을 해지한다"고 밝혔다. 이어 "문승훈 심판위원은 3개월 정직(무급) 징계하며, 정직이 종료되면 추가로 인사 조치한다. 추평호 심판은 정직 기간 최대 기간인 3개월 정직(무급) 징계한다"고 알렸다. 사진은 지난 14일 대구 NC-삼성전에서 논란을 부른 심판들. 2024.4.19 [티빙 하이라이트 장면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KBO는 각 구단에 ABS 판정을 확인할 수 있는 태블릿PC를 지급했다. 하지만, 이 태블릿으로 스트라이크·볼 판정을 확인할 때 '시차'가 발생했다.

TV로 중계를 시청하는 팬들보다, 양 팀 선수단이 공의 궤적을 더 늦게 확인하는 구조였다.

방송사는 전용 회선을 쓰고, 단순화된 데이터를 먼저 방송 화면에 송출해 거의 실시간으로 공이 스트라이크존을 통과했는지를 시청자들에게 보여줄 수 있다.

하지만, 더그아웃 태블릿은 무선 인터넷을 사용하고, 더 많은 데이터가 담긴다. 관중이 많을수록 데이터 전송 속도가 느려진다.

한 구단 관계자는 "우리는 투수가 투구를 마친 뒤 20초는 지나야 태블릿을 통해 공의 궤적을 확인할 수 있다. 1분 이상 지체되는 경우도 있다"며 "투수가 다음 투구를 하기 전에 어필을 해야 한다고 하는데, 물리적으로 '어필 시효'를 지키는 건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문제점을 확인한 KBO는 음성 수신기 장비를 배치해 '시차'를 없앴다.

지난 14일 경기에서 ABS 관련 오심의 피해자가 됐던 강인권 NC 감독은 "수신기를 통해 빠르게 스트라이크·볼 판정을 확인할 수 있게 돼 도움이 될 것"이라며 "미연에 방지할 수 있었는데 문제가 불거진 뒤에 보완책이 나온 점은 아쉽다. (ABS 관련) 문제가 또 발생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KBO는 22일 오후 늦게 NC에 '지난 14일 리그 공정성을 훼손한 문제가 발생해 유감이다. 재발 방지에 힘쓰겠다'고 공문을 보냈다.

강 감독은 "이미 지나간 일"이라고 담담하게 반응했다.

이승엽 두산 감독은 "그동안 더그아웃에서는 바로 스트라이크·볼이 제대로 판정됐는지 확인할 수 없었다. 이제 곧바로 확인할 수 있으니, 불필요한 오해가 사라질 수 있다"라며 "선수들이 ABS에 적응하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NC는 데이터 팀원이, 두산은 기록원이 더그아웃 음성 수신기를 찬다.

jiks79@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