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이강인, 이적 첫해부터 리그 우승 보인다…4관왕 가능성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5일 리그 결과에 따라 조기 우승 가능성

지난 1월 컵 대회서 한 차례 트로피 획득

프랑스 FA컵·UCL도 정상에 오를 수 있어

뉴시스

[바르셀로나=AP/뉴시스] 파리 생제르맹(PSG)의 이강인(가운데)이 16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에스타디 올림픽 류이스 콤파니스에서 열린 2023-24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LC) 8강 2차전 바르셀로나(스페인)와의 경기를 승리로 마친 후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이강인은 교체 출전했고 PSG는 4-1로 승리해 1차전과 합계 6-4로 앞서며 4강에 진출했다. 2024.04.1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진엽 기자 =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파리 생제르맹(PSG)의 미드필더 이강인이 이적 첫해에 리그 우승을 넘어 4관왕을 차지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PSG는 23일(한국시각) 현재 19승9무1패(승점 66)를 기록하며 '2023~2024 리그앙'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다.

오는 25일 예정된 로리앙과의 원정 리그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면 리그 조기 우승을 확정할 수 있다.

현재 2위(승점 55)인 AS모나코는 같은 날 LOSC 릴과 맞대결을 펼치는데, 이 경기에서 모나코가 비기거나 지면 잔여 일정 결과와 상관없이 PSG를 따라잡지 못하게 되는 까닭이다.

PSG가 로리앙을 꺾고, 모나코가 이기지 못하면 이강인은 이적 첫해에 2관왕을 확정하게 된다.

이강인은 지난여름 이적 시장을 통해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마요르카를 떠나 PSG로 이적했다.

붙박이 선발 자원은 아니지만, 주전급으로서 꾸준하게 그라운드를 밟으며 PSG에 힘을 보탰다.

지난 1월에는 툴루즈와의 2023 트로페 데 샹피온(프랑스 슈퍼컵)에서 경기 시작 3분 만에 선제 결승골을 터트리며 팀의 2-0 승리에 이바지했다.

PSG의 통산 12번째 대회 정상이자, 이강인이 PSG에서 획득한 첫 번째 트로피였다.

이후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을 다녀오면서 부침과 체력적 부담이 있었으나, 다시 PSG에 녹아들었다.

리그 우승도 사실상 확정적이다.

당장 25일 경기 결과에 따라 조기 우승을 할 수도 있지만, 남은 일정을 통해 자력으로 마침표를 찍을 수 있다. 산술적으로 PSG가 잔여 일정에서 다 패배하고, 모나코가 다 이기면 순위표가 바뀔 수 있으나 PSG 전력상 그럴 가능성은 아주 낮다.

뉴시스

[바르셀로나=AP/뉴시스] 이강인(가운데)을 비롯한 파리 생제르맹(PSG) 선수들이 16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에스타디 올림픽 류이스 콤파니스에서 열린 2023-24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LC) 8강 2차전 바르셀로나(스페인)와의 경기를 승리로 마친 후 4강 진출을 자축하고 있다. 이강인은 교체 출전했고 PSG는 4-1로 승리해 1차전과 합계 6-4로 앞서며 4강에 올랐다. 2024.04.1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PSG 커리어 첫해에 2관왕이 확정적인 이강인은 4관왕까지 가능한 상황이다.

PSG는 쿠프 드 프랑스(프랑스 FA컵) 결승에 진출한 상태다. 내달 25일 리옹과 맞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리옹은 프랑스 전통 명문으로 이번 시즌 결승까지 오른 저력을 보인 팀이지만, 지난 두 번의 리그 맞대결에서 PSG에 모두 4-1로 패배했다.

이에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PSG가 우승할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여기에 PSG는 '2023~2024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4강에도 올라있다.

지난 11일 FC바르셀로나(스페인)와의 UCL 8강 1차전에서 2-3로 패배했으나, 원정으로 치른 2차전에서 4-1로 승리하며 준결승에 올랐다.

오는 2일과 8일 홈 앤드 어웨이로 진행하는 도르트문트(독일)와의 4강전에서 승리한다면,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바이에른 뮌헨(독일) 승자와 오는 6월2일 UCL 결승을 치르게 된다.

뉴시스

[마르세유=신화/뉴시스] 파리 생제르맹(PSG)의 이강인(19)이 지난달 31일(현지시각) 프랑스 마르세유의 오렌지 벨로드롬에서 열린 2023-24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27라운드 마르세유와 경기하고 있다. 이강인은 후반 교체 출전했고 전반 40분 루카스 베랄두의 퇴장으로 10명이 싸운 PSG는 2-0으로 승리했다. 2024.04.0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UCL까지 정상을 차지한다면 이강인은 이적 첫해에 4관왕에 오르게 된다.

특히 UCL에서 우승하게 되면 2007~2008시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 소속으로 한국인 최초로 정상에 올랐던 박지성에 이어 두 번째 선수가 된다.

이강인이 이번 시즌 남은 기간 동안 특별한 변수 없이 PSG의 우승에 힘을 보탤지 관심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wlsduq123@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