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황선홍호, 일본 꺾고 1위로 8강 진출…신태용 감독 인도네시아와 맞대결(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후반 30분 김민우 헤더 결승골…일본 1-0 제압

중국은 UAE 제압하고 조 3위로 마무리

뉴스1

22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B조 조별리그 최종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 종료 후 조 1위를 확정지은 대한민국 대표팀이 태극기를 펼쳐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축구협회 제공) 2024.4.22/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황선홍호'가 라이벌 일본을 꺾고 3연승의 신바람을 내며 조 1위로 8강에 올랐다. 한국은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와 4강 진출을 다툰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2일(한국시간) 카타르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B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일본을 1-0으로 제압했다.

후반 30분 김민우가 코너킥에서 헤딩 결승 골을 뽑아냈다.

아랍에미리트(UAE)와 중국을 꺾은 데 이어 일본까지 꺾은 한국은 죽음의 조에서 3승(승점 9)을 기록하며 조 1위로 8강 토너먼트에 돌입했다. 한국은 오는 26일 오전 2시 30분 신태용 감독이 지휘하는 인도네시아와 맞대결을 벌인다.

B조 2위가 된 일본은 25일 오후 11시 개최국 카타르와 준결승 진출을 다툰다.

이번 대회는 파리 올림픽 아시아 예선을 겸하고 있다. 상위 3개 팀이 본선에 진출하며 4위 팀은 아프리카 기니와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이날 한국은 일부 주축 선수들에게 휴식을 주면서도 결과까지 챙기며 원했던 바를 모두 얻었다. 아울러 한국은 일본과의 U23 대표팀 전적에서 8승4무6패로 우위를 점했다.

뉴스1

경기 전 도열한 한국 U23 대표팀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연승으로 일찌감치 토너먼트 진출이라는 1차 목표를 이룬 만큼 황선홍 감독은 이날 주축 선수들에게 휴식을 부여했다.

골키퍼 백종범을 포함, 이재원, 김동진, 장시영, 최강민이 처음 출전 기회를 잡았다. 지난 2경기서 3골을 넣은 이영준 등 일부 주축 선수들은 벤치에서 대기했다.

선수와 함께 전술 변화도 줬다. 그동안 포백을 구사했다면 이번엔 중앙 수비수만 3명을 배치하는 '스리백'으로 나서며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꾀했다.

일본 역시 로테이션을 가동했지만 한국보다는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섰다. 일본은 중원에서 공을 많이 소유하며 한국의 빈틈을 노렸다. 하지만 일본은 한국의 촘촘한 수비에 막혀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수비에 집중했던 한국은 전반 막판 공격에 나섰다. 전반 44분 정상빈의 패스를 홍윤상이 몸을 던지며 전반전 유일한 슈팅을 기록했지만 골문을 빗나갔다.

두 팀 모두 45분 동안 인상적인 장면을 만들지 못한 채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뉴스1

22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B조 조별리그 최종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정상빈이 볼트래핑을 하고 있다. (축구협회 제공) 2024.4.22/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소 답답했던 경기는 후반 초반 양 팀이 주축 선수들을 연달아 투입하며 조금씩 불꽃을 튀겼다.

한국은 후반 초반 황재원, 김민우, 강상윤을 연달아 투입한 데 이어, 후반 18분 근육 부상으로 쓰러진 정상빈을 대신해 강성진을 교체 투입했다. 일본도 조엘 후지타와 사토 케인 등 지난 2경기서 주전으로 나섰던 선수들이 그라운드를 밟았다.

선수 변화 이후 두 팀의 템포는 곧바로 빨라졌고 공격에 불을 뿜었다. 후반 20분 일본의 후지타가 뒤로 흘러나온 공을 슈팅으로 연결, 한국을 위협했다. 한국도 곧바로 1분 뒤 강성진의 결정적 헤더로 곧바로 맞불을 놓았다.

후반 25분에는 우치노 고타로가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잡았으나 백종범 골키퍼가 뛰어나와 걷어냈다.

팽팽한 흐름 속에서 결실을 본 건 한국이었다. 후반 30분 이태석의 코너킥을 문전에 있던 김민우가 헤더로 연결, 일본 골문을 열었다.

이후 일본은 만회를 위해 공격진에 5명을 배치, 한국 골문을 두들겼다.

하지만 한국은 후지타의 결정적 슈팅과 호소야 마오의 헤더를 수비진이 육탄 방어로 막아내며 끝까지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후반 막판 일본의 결정적 슈팅이 골대에 맞는 등 행운도 따랐다.

결국 일본의 맹공을 잘 막아낸 한국은 기분 좋은 승리와 함께 조 1위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뉴스1

일본전을 승리로 마무리한 한국 U23 대표팀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미 2연패를 당하며 8강 진출이 좌절된 중국과 UAE의 맞대결에서는 중국이 2-1로 이겼다.

중국은 전반 24분 나온 셰원넝의 선제골과 전반 추가시간 터진 류주룬의 추가골로 앞서 나갔다. 중국은 후반 3분 UAE 아메드 파우지에 만회골을 내줬지만 더는 실점하지 않으며 승리로 대회를 마감했다.

최종전 승리로 중국은 승점 3이 되면서 B조 3위를 마크했다. 반면 3전 전패를 당한 UAE는 조 4위로 짐을 쌌다.

tree@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