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U23 아시안컵] 황선홍호, 일본 꺾고 '신태용 인니'와 8강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2일 2024 AFC U23 아시안컵 B조 최종전 한국 1-0 일본
김민우 후반 30분 헤더 결승골...26일 신태용 감독의 인니와 8강전


더팩트

황선홍호의 김민우(오른쪽)가 22일 일본과 2024 AFC U23 아시안컵 B조 최종전 후반 30분 헤더 선제골을 터뜨린 뒤 이재원(15번)과 함께 감격의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도하=KFA(홍석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볼 점유율에서는 밀리면서도 유효 슛에서 앞선 한국이 김민우의 선제골을 함께 기뻐하고 있다./도하=KFA(홍석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박순규 기자] 김민우가 일본을 울렸다. 한국의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도 청신호를 켰다. 황선홍호의 김민우가 '숙명의 라이벌' 일본과 자존심 대결에서 헤더 선제 결승골을 터뜨리며 2년 전 굴욕적 패배를 설욕함과 동시에 8강전에서 절대 유리한 조 1위 확정에 절대적 공헌을 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22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 2024 파리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을 겸한 2024 카타르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최종 3차전에서 후반 30분 이태석의 코너킥을 김민우가 헤더 선제골을 터뜨린 데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더팩트

황선홍호의 김민우가 22일 일본과 2024 AFC U23 아시안컵 B조 최종전 후반 30분 헤더 선제골을 터뜨렸다. 사진은 정상빈의 볼 컨트롤 장면./도하=KFA(홍석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왼발 코너킥으로 김민우의 선제골을 도운 이태석은 이번 대회 3경기에서 3개의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김민우는 대회 1호골을 성공시켰다. 황선홍 감독은 후반 13분 0-0의 균형을 깨기 위해 최강민과 김동진을 불러들이고 황재원과 김민우를 교체 투입하며 선제골을 끌어냈다. 한국은 일본과 최종전에서 이기며 무실점 3연승으로 B조 1위를 차지해 오는 26일 오전 2시 30분 A조 2위 신태용 감독의 인도네시아와 4강 진출을 다투게 됐다.

더팩트

8강전에 대비해 양 팀 모두 로테이션 멤버를 가동한 한국과 일본의 B조 최종전./AF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이 B조 2위를 기록했다면 오는 25일 오후 11시 개최국 카타르와 8강전을 펼쳐야 했으나 일본을 꺾고 B조 1위를 차지함으로써 3시간을 더 쉴 수 있는 여유와 함께 상대적으로 정정당당한 승부를 펼칠 수 있는 인도네시아와 파리로 가는 길목의 가장 중요한 경기를 갖게 됐다. 중동의 더위를 피해 야간에 경기를 할 수 있다는 점도 큰 장점이다.

인도네시아 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신태용 감독은 인도네시아 사상 첫 8강 진출의 위업을 이룩한 뒤 "(8강전에서) 한국보다는 일본을 만나고 싶다'는 바람을 나타냈으나 결국 한국과 4강 진출을 다투게 됐다.

더팩트

한일전 승리의 결승골을 터뜨린 김민우./도하=KFA(홍석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일전의 중요성보다 8강전에 더 초점을 맞춘 경기였다. 한국 대표팀을 지휘하는 황선홍 감독이나 일본 대표팀을 이끈 오이와 고 감독의 생각이 같았다. 이미 8강 진출을 확정한 가운데 최종전에서 만난 두 팀은 주전 멤버를 대거 제외한 로테이션 멤버로 8강 토너먼트에 대비하는 '김 빠진' 경기를 펼쳤다. 8강전에서 이기면 4강에 올라 최소 파리 올림픽 플레이오프 티켓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에 두 팀 모두 최종전 순위보다 8강전에 대비하는 양상을 보였다.

한국은 1차전에서 아랍에미리트(UAE)를 1-0으로 꺾고 2차전에서 중국을 2-0으로 누르고 최종전에 나섰다. 일본 역시 1차전에서 중국을 1-0으로 제압하고 2차전에서 UAE를 상대로 2-0 승리를 거뒀다. 두 팀 모두 승점(6점)과 골득실(+3)까지 같은 상태에서 최종전 맞대결을 펼쳤으나 좀처럼 승부의 불꽃은 튀지 않았다.

더팩트

황선홍호의 일본전 스타팅 멤버./KF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선홍 감독은 센터백 공백을 메우기 위해 3-4-3 포메이션의 로테이션 멤버를 가동했다. 지난 중국과 2차전에 비해 조현택(김천상무)을 제외한 모든 자리의 선수를 바꿨다. 정상빈(미네소타)이 최전방에 배치됐으며, 홍윤상(포항스틸러스)과 홍시후(인천유나이티드)가 양 측면에 섰다. 중원은 김동진(포항스틸러스)과 최강민(울산HD)이 포진하고, 양쪽 윙백에는 이태석(FC서울)과 장시영(울산HD)이 나섰다. 스리백은 조현택-이강희(경남FC)-이재원(천안시티FC)이 포진했으며 골문은 백종범(FC서울)이 지켰다.

더팩트

절묘한 왼발 킥으로 조별리그 3경기에서 3도움을 기록한 이태석./도하=KFA(홍석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 수비 시 양쪽 윙백이 내려서는 5백을 구사하며 5-4-1전형으로 일본의 조직력에 맞섰다. 중국전에서 햄스트링(허벅지 뒤 근육)을 다친 센터백 서명관과 경고 누적으로 결장한 주장 변준수(광주)의 중앙 수비의 공백을 3백과 5백으로 보완하며 전반까지 무실점 경기를 이어갔으나 볼 점유율에서는 밀렸다.

전반까지 한국은 볼 점유율에서 46%-54%로 밀렸으며 슈팀 수에서도 1-3으로 열세를 보였다. 전후반 통틀어서도 한국은 볼 점유율 39%-61%, 슈팅 수 6-15, 패스성공률 75%-86%의 열세를 면치 못 했으나 유효슈팅에서 3-2로 앞서며 1-0 승리의 결과를 끌어냈다. 한국은 일본과 역대 U23대표팀 전적에서 8승 4무 6패로 우세를 이어갔다.

더팩트

2024 카타르 AFC U23 아시안컵 B조 최종 순위. 한국과 일본이 조1,2위로 8강에 진출했다./AF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이와 고 감독이 이끄는 일본은 오랫동안 호흡을 맞춰온 선수들을 중심으로 유기적 움직임을 보이며 한국보다 우세한 경기를 펼쳤다. 2년 전인 U-23 아시안컵 8강전에서는 파리 올림픽을 겨냥한 21세 선수들로 한국에 0-3 충격패를 안기는 등 특출난 선수들은 없지만 고른 선수들의 조직력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황선홍 감독은 지난해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오이와 고 감독을 상대로 결승에서 2-1 승리를 거뒀지만 아시안게임이 아닌 아시안컵에서는 열세를 면치 못 했다.

한국은 특히 이번 대회를 앞두고 주축 선수들인 유럽파 배준호(스토크시티) 양현준(셀틱) 김지수(브렌트포드)의 차출이 소속팀 반대로 불발되면서 전력이 약해진 데다 뒤늦은 선수 교체로 조직력에서도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었다. 다행히 스트라이커 이준영이 1,2차전 3골로 '원샷 원킬'의 면모를 보인 데다 골키퍼 김정훈의 잇따른 슈퍼 세이브로 조기 8강 진출을 확정할 수 있었다.

더팩트

2년 전 굴욕적 패배(0-3)를 설욕한 황선홍호의 선수들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도하=KFA(홍석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황선홍 감독은 일본과 최종전에서 이영준과 김정훈 모두 선발에서 제외시키며 8강에 대비토록 했다. 한국은 1988 서울올림픽을 시작으로 2020 도쿄올림픽까지 9회 연속 올림픽 본선에 진출했으며 세계 최초의 10회 연속 본선 진출을 노리고 있다.

한편 중국은 이날 UAE와 최종전에서 2-1 승리를 거두며 1승 2패를 기록, 조 3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UAE는 3전 전패로 조 최하위를 면치 못했다.

◆2024 AFC U-23 아시안컵 B조 3차전(22일)

한국 1-0 일본

△득점: 김민우(후30)

△출전선수: 백종범(GK), 조현택(후17 강상윤), 이강희, 이재원(후41 백상훈), 이태석, 장시영, 김동진(후13 김민우), 최강민(후13 황재원), 홍윤상, 홍시후, 정상빈(후17 강성진)

skp2002@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