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中 구금됐던 손준호, K5리그 건융FC 통해 그라운드 복귀…'결격 사유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손준호.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공안에 구금됐다가 약 10개월 만에 풀려난 전 축구 국가대표 손준호(31)가 아마추어 무대인 K5리그 팀에서 프로 복귀를 준비한다.

K5리그 구단인 용산 건융FC는 22일 손준호에 대한 선수 등록 절차를 마무리했다. 대한축구협회 통합전산시스템에도 건융FC 소속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중국 산둥 타이산 소속으로 활동하던 손준호는 지난해 5월 중국 상하이 홍차오공항에서 귀국하려다 연행됐다. 이후 약 10개월 동안 조사 끝에 석방돼 지난달 25일 귀국했다.

손준호는 구금된 기간에도 맨몸 운동 등으로 꾸준히 몸 관리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과거 몸담았던 K리그1 전북 현대의 클럽하우스에서 생활하며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선수로 복귀하는 데는 결격 사유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 대한축구협회 선수 등록 규정에 따르면 금고 이상의 형을 받고 집행 중이거나 집행유예 기간에 있는 사람은 전문 선수 또는 동호인 선수로 등록할 수 없다. 협회는 검토 끝에 손준호가 결격 사유가 없다고 판단해 건융FC 선수 등록을 허가했다.

전 소속팀 산둥과 계약상 문제도 없다. 산둥은 손준호가 구금돼 있던 지난해 여름 계약을 해지했다. 중국축구협회 역시 손준호에 대한 국제이적동의서(ITC)를 발급한 것으로 파악된다.

건융FC가 속한 K5리그는 체계상 세미프로리그인 K3, K4리그 바로 한 단계 아래인 최상위 아마추어 리그다. 손준호는 당분간 건융FC에서 컨디션을 끌어올리며 오는 6월 선수 추가 등록 기간에 복귀를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K리그1 복수 구단들이 손준호에게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