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성실히 조사 받겠다"…'오재원 수면제 대리처방' 두산 선수 8명, KBO 징계 어떻게 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두산 베어스가 뜻밖의 암초와 마주했다. 두산 현역 선수 8명이 은퇴 선수인 오재원(39)에게 수면제를 대리 처방받았다고 구단을 통해 KBO에 자진신고했다.

두산 관계자는 22일 스포티비뉴스에 "구단은 최근 자체조사를 통해 선수 8명이 오재원에게 수면제를 대리 처방받아 전달한 사실을 확인했다. 구단은 조사 내용을 정리해 KBO 클린베이스볼센터에 신고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오재원이 최근 마약류 복용 혐의로 구속기소 되면서 KBO리그 현역 선수 수면제 대리 처방 이슈가 수면 위로 떠올랐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수사부(김연실 부장검사)는 지난 17일 오재원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및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보복협박 등), 주민등록법 위반, 특수재물손괴 등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오재원은 지난 2022년 11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모두 11차례 필로폰을 투약하고, 지난해 4월에는 지인의 아파트 복도 소화전에 필로폰 약 0.4g을 보관한 혐의를 받는다.

오재원은 또 지난해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모두 89차례에 걸쳐 지인 9명으로부터 향정신성의약품인 '스틸녹스정(졸피뎀 성분의 수면유도제)' 2242정을 수수하고, 지인의 명의를 도용해 스틸녹스정 20정을 매수한 혐의를 받는다. 이 혐의에 두산 선수 8명이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오재원에게 스틸녹스정을 대리 처방해 전달한 선수들은 강압과 폭력에 못 이겨 행동으로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구단은 자체 조사 과정에서 대리 처방을 요구한 선수들에게 오재원이 몸에 상해를 가하겠다는 내용을 적는 등 폭언이 담긴 문자 메시지를 보낸 사실을 확인했다. 오재원의 협박과 관련된 내용은 모두 정리해 KBO 클린베이스볼센터에 전달했다.

오재원은 지인이 자신의 마약류 투약 사실을 경찰에 신고하려 하자 지인의 휴대전화를 망치로 부수고, 멱살을 잡는 등 협박한 혐의도 적용됐다. 그는 지난달 9일 지인의 신고를 받은 경찰에 의해 한 차례 마약 혐의로 조사를 받았으나 간이시약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고 귀가했다. 이후 경찰은 오재원의 마약류 투약 단서를 추가로 확인해 지난달 19일 그를 체포했고, 22일 구속한 뒤 추가 수사를 거쳐 검찰에 넘겼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재원은 야탑고-경희대를 졸업하고 2003년 신인드래프트 2차 9라운드 72순위로 두산에 지명됐다. 2007년 처음 1군 무대를 밟아 2022년까지 16년 동안 두산 원클럽맨으로 1571경기에 나선 베테랑 2루수였다. 오재원은 2015년부터 2021년까지 두산이 7년 연속 한국시리즈에 진출하는 동안 팀의 주축으로 활약했고, 주장을 맡아 2015년과 2019년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끌기도 했다. KBO 통산 성적은 타율 0.267(4321타수 1152안타), 출루율 0.341, 장타율 0.371, 289도루, 521타점, 678득점이다.

국가대표팀 경력도 있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2015년 프리미어12에서 태극마크를 달고 뛰었다. 2015년 프리미어12 우승 당시 아직도 많은 팬들이 기억하는 장면들을 여럿 남기기도 했다. 프리미어12 당시에는 한일전에서의 투지 넘치는 플레이와 화려했던 배트플립으로 ‘오열사’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주장으로서 보여준 리더십과 특유의 패기 넘치는 플레이를 응원하는 팬들도 다수 있었다. 그러나 자진 신고한 선수들의 주장이 맞다면 뒤에서는 선배라는 이유로 후배들을 강압적으로 대하는 이중적인 선수 생활을 한 것이다. 2022년 시즌을 끝으로 은퇴할 때 구단은 은퇴식까지 마련해 그동안 노고를 인정하려 했는데, 최근의 일로 구단 자체 조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후배 선수들의 예상을 뛰어넘는 증언에 구단 관계자들도 적지 않은 충격을 받았다.

야구 스타의 허무한 추락이다. 프로야구 출신 선수들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게 처음은 아니다. 음주나 도박, 폭행 등으로 경찰에 입건된 사례가 있고 일부는 처벌 받았으며 법정 구속 사례도 있다. 그리고 그 이후 프로야구계에서 영구 퇴출됐다. 하지만 마약이라는 단어는 프로야구계에서 비교적 멀리 떨어져 있었던 단어라 이번 사태는 팬들에게 큰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KBO는 당장 두산 선수 8명의 징계 여부를 결정하긴 어려운 상황이다. 해당 선수들은 일단 경찰 조사를 받게 되고, 수사 기관의 조사 결과가 나오면 그때 KBO도 관련 내용을 징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수사 기관의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해당 선수들은 출전이 제한되거나 별다른 제재를 받지는 않는다.

두산 관계자는 "자진 신고한 선수들은 성실하게 경찰 조사에 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