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황선홍호 한일전 '10명 파격 로테이션' 단행...'크랙' 정상빈 선발 출전 [현장라인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알라이얀, 김환 기자) 황선홍 감독은 실리를 선택했다.

8강행이 확정된 상황에서 한일전에 총력을 기울이는 것보다 대대적인 로테이션을 감행, 8강전을 대비하겠다는 의지를 선발 명단에서 드러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올림픽 대표팀)은 22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 위치한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4 AFC U-23 아시안컵 겸 2024 파리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일본과 숙명의 한일전을 치른다.

경기를 앞두고 황선홍호의 선발 명단이 공개됐다. 황선홍 감독은 대대적인 로테이션을 선택했다.

한국은 3-4-3 전형을 사용한다. 백종범이 이번 대회 처음으로 골키퍼 장갑을 착용한다. 조현택, 이재원, 이강희가 수비라인을 구축한다. 중원은 최강민과 김동진이, 측면은 이태석과 장시영이 맡는다. 공격진은 홍윤상, 정상빈, 홍시후가 구성한다.

김정훈, 황재원, 이영준, 안재준, 백상훈, 강상윤, 엄지성, 강성진, 김민우, 신송훈은 벤치에서 대기한다. 부상당한 서명관과 경고누적으로 출전하지 못하는 변준수는 명단에서 빠졌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과 일본은 이미 8강 진출을 확정 지은 상태다. 한국은 조별리그 1차전에서 아랍에미리트(UAE)를 상대로 후반전 추가시간 터진 이영준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신승을 거뒀고, 이어진 중국과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는 역시 이영준의 멀티골을 앞세워 2-0 쾌승으로 조별리그 2연승을 내달렸다.

일본도 2연승으로 조기에 8강에 올랐다. 일본은 이른 시간 한 명이 퇴장당한 상황에서도 중국을 상대로 터트린 선제골을 지켜내며 1-0으로 승리했다. UAE와의 경기에서는 전반전과 후반전에 한 골씩 뽑아내 2-0으로 승리, 두 경기에서 승점 6점을 쌓았다.

이번 경기에서 한국과 일본의 조별리그 최종 순위가 결정된다. 현재 한국과 일본은 승점, 다득점, 득실차가 모두 같다. 페어플레이 점수에서 한국(-2점)이 일본(-3점)에 앞서 조 1위를 유지하고 있지만 큰 의미는 없다. AFC 규정에 따르면 한국과 일본은 3차전에서 비길 경우, 조별리그 순위를 가리기 위해 승부차기를 한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순위 결정전 외에도 3차전이 중요한 이유는 더 있다. 바로 양국의 자존심이 걸린 라이벌 대전, 한일전이기 때문이다. '한일전은 가위 바위 보도 져서는 안 된다'는 말이 있는 것처럼 한국과 일본 모두가 경기 전부터 라이벌 구도를 불태우는 경기다.

황선홍 감독에게도 일본에 갚아야 할 복수가 남아 있다. 황 감독은 가장 최근 열린 한일전인 지난해 10월 항저우 아시안게임 결승에서 통쾌한 역전승을 이끌었지만, 이전 U-23 아시안컵 대회 8강에선 일본에 0-3 참패를 당한 기억이 있다.

황선홍 감독은 2022년 한국을 이끌고 출전한 U-23 아시안컵 준결승전으로 가는 길목이었던 8강에서 일본을 만나 굴욕적인 패배를 당했다. 한국은 손도 써 보지 못한 채 한 골도 기록하지 못하고 일본에 완패, 씁쓸하게 귀국해야 했다. 한국이 U-23 대표팀을 꾸린 반면 일본은 당시 대회에서 파리 올림픽을 겨냥해 자체적으로 U-21 대표팀이 나선 터라 패배가 더욱 씁쓸했다.

다만 황 감독은 이번 한일전에서 복수를 생각하는 것보다 더 멀리 보는 걸 선택한 모양새다. 8강전을 대비해 주전급 선수들을 대거 벤치에 앉히면서 선수들의 체력을 안배하는 결정을 내렸다.

사진=대한축구협회

김환 기자 hwankim14@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