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김수현-김지원, ‘눈물의 여왕’ 고구마 전개 빛난 연기력...시청률도 승승장구 [MK★초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역대급 시청률”...‘눈물의 여왕’, ‘사랑의 불시착’ 제치고 tvN 역대 시청률 1위 등극할까
김수현과 김지원이 다했다. ‘고구마 전개’ 논란과 별개로, ‘연기차력쇼’라 불려도 과언이 아닌 배우들의 활약은 ‘눈물의 여왕’ 시청률 상승에 ‘날개’를 달았다.

이견 없는 연기력으로 안방극장을 점령한 김수현과 김지원은 이 기세를 이어받아 ‘사랑의 불시착’을 제치고 ‘눈물의 여왕’을 tvN 역대 최고 시청률 드라마 1위 자리에 올려놓을 수 있을까.

매일경제

2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은 21.6%(이하 전국기준)을 기록하면서 또 한 번 자체 최고시청률 경신에 성공했다. / 사진 = ‘눈물의 여왕’ 캡처


2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은 21.6%(이하 전국기준)을 기록하면서 또 한 번 자체 최고시청률 경신에 성공했다. 첫회 5.9%로 시작을 알렸던 ‘눈물의 여왕’은 ‘배우들의 연기파티’로 입소문을 타며 가파른 시청률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14일 방송된 12회에서는 시청률 20.7%를 기록하며, ‘마의 20%대’를 돌파한 ‘눈물의 여왕’의 자체 시청률 경신은 현재진행형이다. 특히 ‘눈물의 여왕’이 기록한 21.6%라는 수치는 이는 tvN 드라마 역사상 최고의 시청률을 자랑하는 ‘사랑의 불시착’이 세운 21.7%와 겨우 0.1% 차이에 불과하다. ‘사랑의 불시착’보다 빠른 상승세를 보여주고 있는 만큼, ‘눈물의 여왕’이 과연 tvN 드라마 역대 시청률 1위 자리를 차지할 수 있을지 여부 또한 드라마를 보는 또 다른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매일경제

사진 = ‘눈물의 여왕’ 캡처


다만 최고시청률 달성에 성공한 ‘눈물의 여왕’은 현재 지지부진한 고구마 전개로 시청자들의 원성 또한 최고조에 오른 상황이다. 이날 윤은성(박성훈 분)이 친 덫에 휘말리면서 ‘살인 누명’으로 독일 구치소에 갇힌 백현우(김수현 분)와 수술 뒤 기억을 잃은 아내 홍해인(김지원 분)의 예고 없는 이별이 안방극장의 비난을 받은 것. 수술로 기억을 잃은 홍해인에게 백현우는 스토커이며 자신이 사귀는 사이라고 주입 시킨 윤은성의 악행이 지나치게 쉽게 이뤄지는 것 또한 ‘드라마적 허용’을 감안하더라도, 지나치게 개연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이러한 악재에도 ‘눈물의 여왕’을 이끄는 김수현과 김지원의 연기력에는 이견이 없는 상황이다. 진부한 전개에도, ‘눈물의 여왕’을 이끄는 김수현과 김지원의 신들린 연기력은 극의 ‘개연성’이 돼 준다는 극찬과 함께 인기 견인에 앞장서고 있는 것. 백현우와 홍해인의 가슴 절절한 사랑은 매회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하고 있으며, 매회 일어나는 다양한 사건에 맞춰 깊어지는 김수현과 김지원의 감정선은 극의 재미를 높이며 지루할 틈을 없게 만든다는 것이 중론이다.

과연 이들의 하드캐리 열연으로 이뤄낸 ‘눈물의 여왕’의 승승장구는 마지막까지 통할 수 있을까. 김수현과 김지원의 연기력으로 인기 부스터를 단 ‘눈물의 여왕’은 종영까지 단 2회 남았다.

[금빛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