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장모님 앞에서 번호 따”...붐, ♥아내와 첫 만남 공개(‘미우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붐. 사진lSBS


‘미운 우리 새끼’ 붐이 아내와의 첫 만남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는 재간둥이 예능인 붐이 스페셜 MC로 출연해 母벤져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 냈다. 행사 MC처럼 춤을 추며 들어오는 붐을 본 母벤져스는 “7년을 여기 앉았는데 이런 등장은 처음이다”, “약장수인가 했다”라며 덩달아 흥에 겨운 모습을 보였다.

아빠가 된 지 2주 차라는 붐이 “아직까지도 실감이 안 난다. 위는 아내를 닮고 절묘하게 (저와 아내를) 반반 닮았다”라고 하자, 신동엽은 “정말 다행이다. 안 건드린 부분은 아빠를 닮았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붐은 “뱃속의 딸을 위해 직접 노래를 지어서 불러줬다”라며 딸을 위해 지은 ‘굿모닝 송’을 직접 불렀다. 붐은 “신동엽 선배님이 선물로 딸 이름을 지어 주셨다”라고 밝혔다.

이어 붐은 “아버지와 갑자기 이별하고 집안 분위기를 전환하기 위해 제주도로 가족여행을 갔는데, 식당에서 맞은편 테이블에 모녀가 여행을 왔더라. 장모님이 저를 알아보시는데 옆에 따님이 너무 예쁘더라. 장모님 앞에서 직접 번호를 땄다”라고 아내와의 첫 만남 에피소드를 밝혔다.

그러면서 붐은 “아내가 비연예인이라 저만 잘 가리면 됐다. 인중 쪽만 가리면 거의 저를 몰라보신다. 그 방법으로 야외 데이트도 즐겼다”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에 방송된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