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수사반장1958' 이제훈→이동휘 완전체 출격…최고 13% 상승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수사반장 1958' 형사 4인방 완전체가 드디어 출격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수사반장 1958'(기획 장재훈, 홍석우/연출 김성훈/극본 김영신/크리에이터 박재범/제작 ㈜바른손스튜디오) 2회에는 종남 경찰서 '꼴통 1반'의 탄생이 그려졌다. 박영한(이제훈 분), 김상순(이동휘 분) 콤비에 이은 조경환(최우성 분)과 서호정(윤현수 분)의 합류로 전설의 형사 4인방이 완성됐다. 첫 출동부터 환상과 환장을 오가는 유쾌한 팀플레이로 앞으로의 본격적인 활약을 기대케 했다. 2회 분당 최고 시청률은 13.0%를 기록, 이는 1회보다 0.6% 상승한 수치로 뜨거운 반응을 실감케 했다. 가구 시청률은 전국 7.8%, 수도권 8.1%, 2049 2.5%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기준)

조이뉴스24

'수사반장 1958' 방송 화면 갈무리 [사진=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불법 밀수 현장을 급습했던 박영한, 김상순은 창고에서 떨어진 어느 공터에서 깨어났다. 박영한은 김상순이 자신의 뒤통수를 가격했다는 사실을 알고 발끈했지만, 김상순은 단지 대치 중인 미군이 총을 겨누는 것을 눈치채고 기지를 발휘했던 것. 종남 경찰서로 돌아온 두 사람은 수사 2반 형사들과 신경전을 벌였다. 하지만 “막판에 누가 개피를 뒤집어쓸진 끝까지 봐야지?”라는 박영한의 여유에는 이유가 있었다. 두 사람이 몰래 기부 행사를 열어 밀수 창고의 물건들을 주민들에게 모조리 나눠주고 온 것이었다. 최달식(오용 분) 서장의 일갈에도 박영한, 김상순은 되려 자신들이 신고하지 않은 것을 다행으로 알라며 통쾌한 설욕전을 치렀다.

동대문파 살모사(강인권 분) 검거부터 이정범(유경훈 분)의 밀수 창고 털이까지, 종남 경찰서를 발칵 뒤집은 박영한의 이름은 동대문파 일인자 이정재(김영성 분) 귀에도 들어갔다. 그동안 자신들의 손안에 있던 형사들과 달라도 뭔가 다른 '난공불락' 박영한 형사는 그 존재 자체만으로 눈엣가시였다. 이에 이인자 살모사의 부하들이 박영한을 찾아왔다. 또다시 혼자서 여럿을 상대하게 된 박영한은 큰소리도 잠시 줄행랑을 치며 웃음을 자아냈다. 박영한이 우연히 숨어든 곳은 '종남서림'이라는 서점이었고, 주인 이혜주(서은수 분)의 도움으로 위기를 모면했다. 첫눈에 반하기라도 한 듯 왠지 어색하고 풋풋한 이들의 첫 만남이 설렘을 유발했다.

박영한은 유대천(최덕문 분) 반장에게 수사 1반의 인원을 늘리자고 제안했다. 물론 종남 경찰서의 '미친개' 김상순이 0순위였다. '세상에 나 같은 놈 하나 있어도 된다'라는 한마음 한뜻을 확인한 만큼, 그 선택은 의심의 여지가 없었다. 다음은 괴력의 쌀집 청년 조경환을 찾아갔다. 박영한, 김상순에 대한 의심과 경찰에 대한 불신도 잠시 그는 나랏일을 하고 싶다며 특채 체력 검사에 도전했다. 우람한 체격과 남다른 힘으로 합격한 조경환은 세 번째 팀원이 됐다. 한편, 수사 2반에도 새로운 얼굴이 등장했다. 그는 바로 종남 경찰서 최초의 한주대 출신으로 주목받는 인재 서호정이었다.

특채 동기인 조경환, 서호정의 첫 임무는 전혀 달랐다. 최서장에게 미운털 제대로 박힌 수사 1반은 대민봉사라는 명목으로 영화 촬영에 투입됐고, 서호정은 불시검문에서 다이너마이트를 소지하고 있던 미국인의 취조에서 통역을 맡게 됐다. 하지만 서호정의 활활 타오르는 열의와는 달리, 취조실 상황은 최악으로 치달아 다이너마이트가 최서장의 차를 폭파시키는 역대급 사고가 발생했다. 결국 서호정은 수사 2반 변대식(송욱경 분) 반장에게 쫓겨나는 것도 모자라 하루 만에 형사들의 구두닦이 신세로 전락했다.

그런 가운데 미군 간의 인종 비하로 큰 싸움이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박영한은 김상순과 조경환, 유일하게 영어가 가능한 서호정을 데리고 출동했다. 그런데 현장 분위기는 보고받은 것보다 심각했다. 직원과 손님들이 모두 빠진 레스토랑 안에서는 백인 미군과 동양인 미군이 서로에게 총을 겨누며 대치 중이었다. 그러던 그때 서호정이 미군과 대화를 나눠보겠다고 나섰다. 그에게는 다이너마이트 사건의 실수를 만회할 기회였다. 조경환과 서호정은 요리사, 조수로 위장해 미군의 주의를 돌렸다. 여기에 박영한과 김상순도 가세해 다이내믹한 맨몸 맨주먹 액션을 펼치며 짜릿한 쾌감을 선사했다.

방송 말미, 박영한은 “잘했어. 너 우리 반으로 올래?”라며 마지막 팀원 서호정을 맞이했다. 이로써 집요함과 기발함을 장착한 '별종 형사' 박영한, 대쪽처럼 곧고 굳은 '독종 형사' 김상순. 수사 1반 대표 피지컬과 브레인으로 활약할 '성장형 형사' 조경환과 서호정까지. 나이와 출신, 능력과 개성도 제각기인 '4인 4색' 형사 4인방 완전체를 이루며 전설의 서막을 열었다. 권력의 비리와 부정부패가 만연한 1958년의 종남 경찰서 안팎에서, 과연 이들은 어떤 사건과 사고를 어떻게 해결해 나갈지 다음 이야기를 더욱 기대케 했다. 한편, '수사반장 1958'은 첫 회부터 영상 자막을 도입하며 눈길을 끌었다. 더 많은 시청자의 시청 편의성과 작품 몰입도를 위한 제작진의 세심함이 빛났다.

MBC 금토드라마 '수사반장 1958'은 매주 금, 토요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