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처음 만난 인도네시아도 바꿨다...이것이 '염혜선의 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정관장 주전세터 염혜선이 인도네시아 올스타팀 선수들과 함께 호흡을 맞추면서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정관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염 언니의 공을 때려보고 싶어요.”

여자프로배구 정관장 세터 염혜선(33)은 인도네시아 올스타 팀과 친선경기를 앞둔 지난 19일 뜻깊은 이야기를 들었다.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한 인도네시아 올스타 팀의 주장이자 미들블로커인 아구스틴 울란다리가 ‘염혜선의 공을 받고 싶다’라고 말한 것. 염혜선은 “선수가, 그것도 타국 선수가 나와 함께 뛰고 싶다고 말하니까 정말 기뻤다”라며 당시를 돌아봤다.

이들의 꿈은 이튿날(20일) 바로 이뤄졌다. 2세트까지 정관장에서 뛰던 염혜선이 3세트 시작과 함께 돌연 인도네시아 올스타 팀으로 깜짝 이적하면서 아구스틴과 호흡을 맞추게 된 것이다. 친선경기인 데다, 인도네시아 배구 열기를 끌어 올리기 위해 열린 이벤트성 경기였기에 깜짝 트레이드가 가능했다.

메가와 함께 인도네시아 올스타 팀 코트 위에 선 염혜선은 세트 스코어 0-2로 끌려다니던 인도네시아 팀을 확 바꿔 놓았다. 처음 호흡을 맞추는 데도 위화감이 없는 플레이로 인도네시아의 공격을 이끌었다. 환상적인 백토스는 물론, 팀 멤버간 호흡이 필요한 파이프 공격까지 만들어내며 인도네시아 팀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언니의 공을 때려보고 싶다’는 아구스틴을 위해 속공 공격을 집중적으로 만들어주기도 했다. 서브 범실한 멤버에겐 “세 번 실수하면 아웃이야”라고 농담을 건네는 등 인도네시아 팀의 분위기도 바꿔 놓았다. 경기력뿐 아니라 분위기까지, 말도 잘 통하지 않는 타국 팀을 확 바꿔 놓았다.

팀 분위기를 끌어 올리는 건 이미 염혜선이 소속팀 정관장에서 해오던 일이다. 지난 2023~24시즌 정관장이 7년 만에 봄 배구에 오른 데에도 염혜선의 공이 컸다.

고희진 정관장 감독은 “지난 시즌 염혜선의 토스와 경기 운영이 좋았다”라고 그를 칭찬했다. 박은진과 노란도 “(염)혜선 언니가 잘 이끌어준 덕분에 팀 분위기가 정말 좋다”라며 염혜선의 존재감을 자랑하기도 했다.

염혜선은 “남들 신경 쓸 겨를이 없다. 나 먹고살기에 바쁘다”고 농담하면서도 “어린 선수들에게 쓴소리도 많이 하고, 훈련할 땐 웃음기 싹 빼고 다그치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어 “(주장인) 나부터 집중해야 선수들도 훈련에 열중할 수 있다”면서 “훈련 중에 다칠 수도 있기 때문에 집중하라고 이야기를 많이 하는 편이다. 나는 무서운 선배”라고 말했다.

염혜선은 시즌 중 야간 훈련을 자처하며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그의 솔선수범은 자연스레 후배들을 움직이고 그를 따르게 만들었다.

염혜선은 “후배들과 꽤 오랜 시간 지내다 보니 팀워크가 생겼다. 지난 시즌은 선수들과 호흡이 정말 잘 맞았다”며 “배구는 혼자 하는 게 아니라는 걸 느꼈고, 후배들이 잘 따라준 덕분에 봄 배구라는 좋은 결과를 거둘 수 있었다”고 말한 뒤 미소 지었다.

염혜선은 지난봄 수원에서 열린 챔피언결정전 1차전을 다녀왔다. 다가오는 시즌, 더 높은 곳을 보기 위해 ‘사전답사’를 다녀왔다. 염혜선은 현대건설 시절 두 개의 별을 달았지만 마지막 우승은 8년 전(2015~16시즌)이다.

염혜선은 “(탈락의) 아쉬움이 커서 가기 싫었지만 내심 보고 싶었나 보다”며 “내년엔 저 자리에 우리가 꼭 있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돌아봤다.

새 시즌 정관장은 이소영의 이적(IBK기업은행)이라는 변수를 맞는다. 보상선수로 표승주가 왔지만 전력에 변화가 있다.

염혜선은 “선수가 바뀌어도 정관장은 정관장이다”라면서 “다시 도전하는 입장에서 더 올라갈 테니 응원 많이 해달라. 팬들에게 더 좋은 성적으로 보답해 드리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