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韓 최고 권위 슈퍼레이스 개막' 정의철, 4위에서 역전 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시상대에서 포즈를 취한 정의철(가운데), 황진우(맨 왼쪽), 박규승. 슈퍼레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최고 권위의 모터 스포츠 대회 '2024 오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 6000 클래스 개막전에서 정의철(서한GP)이 정상에 올랐다.

정의철은 20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4.346km·21랩)에서 열린 1라운드 결승에서 49분31초212를 찍었다. 예선에서 4위였지만 결승에서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았다.

개인 통산 6번째 슈퍼레이스 우승이다. 지난 2022년 7월 4라운드 이후 2년 만에 정상을 정복한 정의철은 또 11년 만에 복귀한 친정팀에 개막전 우승컵을 안겼다.

정의철의 팀 동료 김중군(49분54초979)이 2위로 골인했지만 10초 페널티를 받으면서 4위로 밀렸다. 김중군은 타이어에 덮은 워머를 늦게 탈거해 '스타트 5분 전 타이어는 모두 지면에 안착되어야 함'이라는 규정을 위반했다.

대신 황진우(준피티드 레이싱·49분53초529)와 박규승(브랜뉴 레이싱·49분53초924)가 2, 3위로 시상대에 올랐다. 황진우는 2018년 1라운드부터 50경기 연속 완주 기록도 달성했다. 역대 슈퍼 6000 클래스에서 50경기 연속 완주는 황진우가 최초다.

비가 내린 가운데 펼쳐진 결승에서 2번 그리드의 김중군이 먼저 힘을 냈다. 빠른 스타트 반응 속도로 예선 1위 황진우를 제쳤다. 정의철도 황진우가 2번 랩 코너에서 빗길에 미끄러진 틈을 타 2위로 올라섰다.

이후 정의철은 김중군과 1위 경쟁을 펼치다 레이스 중반 역전에 성공했다. 10번 랩에서 과감한 인 코스 공략으로 김중군을 따돌렸다.

15번 랩에서는 로터 통추아(AMC모터스포츠)의 머신이 안전벽을 들이받는 변수가 생겼다. 세이프티 카가 출동해 추월이 금지되는 사이 정의철이 김중군에 15초 정도 앞선 리드가 좁혀졌다.

하지만 경기가 재개되자 정의철은 다시 스피드를 올렸다. 결국 경쟁자들의 추격을 따돌리며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노컷뉴스

질주하는 정의철의 머신. 슈퍼레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후 정의철은 "개막전 우승은 누구나 꿈꾸는 계획이다. 그런 자리에 설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10년여 만에 복귀한 친정팀에 좋은 선물을 안겨준 것 같아 너무나도 완벽했다"면서 "기쁘다는 말 이외에는 표현할 수 있는 말이 없다"고 미소를 지었다.

이날 궂은 날씨에도 1만2962명의 팬이 슈퍼레이스 개막전을 찾아 뜨거운 열기를 발산했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라운드는 21일 펼쳐진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