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이슈 배구 황제 김연경

정관장 메가 "내가 인도네시아 김연경? 믿어지지 않아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메가왓티 퍼티위. 사진=정관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지난 시즌 정관장에서 활약한 외국인 아웃사이드 히터 메가왓티 퍼티위(24·등록명 메가)의 인기는 인도네시아 내에서 상상초월이다.

배구가 인기 종목이 아닌 인도네시아에서 배구 선수가 거리 현수막에 걸리고 브랜드 모델까지 하는 일은 쉽지 않다. 이 어려운 걸 메가가 해내고 있다.

메가는 지난 시즌 정관장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면서 ‘인도네시아의 김연경’이라 불렸다. 하지만 인도네시아에서 그의 존재감은 더 컸다. 김연경을 보고 한국에서 배구 유망주가 많아졌듯이, 인도네시아에선 메가를 보고 배구 선수를 꿈꾸는 어린 선수들이 많아졌다.

정관장 훈련장에서 만난 청소년 선수 에델비아 아나벨 듀안(17) 씨는 “나도 메가와 같은 훌륭한 프로 선수가 되는 게 꿈이다”라면서 “유튜브로 한국에서의 메가 활약을 봤는데 너무 멋있더라. 기술이 정말 뛰어나고 매 경기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많이 보여준다. 내게 좋은 동기부여가 된다”라고 말했다. 실력도 영향력도 ‘인니 김연경’이었다.

메가로 인해 성사된 정관장과 인도네시아 올스타팀의 친선경기도 매진이 임박했다. 정관장과 인도네시아 올스타팀은 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위치한 1만6000석 규모의 신축 체육관 ‘인도네시아 아레나’에서 친선경기를 치른다. 대회를 주최한 인도네시아 청소년 체육부 산하기관인 ‘인도네시아 스포츠 기금 및 경영관리기관(LPDUK)’에 따르면 대회 당일 현장 판매까지 모두 매진될 전망이다.

메가는 “이 정도로 사람들이 내게 열광할 거라고는 생각 못 했는데 기쁘다”며 “내가 인도네시아 배구를 해외에 알리고 나로 인해 인도네시아 내에서 배구 인기를 끌어 올렸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 그만큼 감사하고 기쁘지만 책임감도 더 강해진다”고 소감을 전했다.

인도네시아 모두의 우상이 된 메가도 인터뷰 도중 ‘팬’이자 ‘소녀’로 돌아간 순간이 있었다. 바로 김연경 이야기가 나왔을 때였다. ‘인니 김연경’이라는 별명에 대해 그는 “김연경 선수는 내게 우상 같은 존재인데, 그런 표현이 내게 붙었다는 게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 너무 뿌듯하다”고 기뻐했다.

메가는 들뜬 표정으로 지난 1월 열린 올스타전에 있었던 김연경과의 에피소드를 소개하기도 했다. “올스타전에서 ‘(김)연경 언니(한국어로)’가 최우수선수(MVP)상을 받았을 때 가서 축하한다고 했는데, 언니가 ‘고마워, 고마워’라고 말해줬다”고 전했다.

언뜻 보면 특별할 것 없는 에피소드였지만, 메가는 이 경험이 정말 소중했다고 전했다. 이후 소셜 미디어(SNS) 다이렉트 메시지(DM)로 자주 연락한다는 메가는 ‘정말 재미있는 언니’라고 소개하며 그와의 추억을 전했다.

이러한 인연으로 메가는 오는 6월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김연경(KYK) 올스타전’에도 초청을 받았다. 김연경을 비롯한 여러 선수의 마지막 국가대표 이벤트 경기로 치러지는 올스타전에 메가도 김연경으로부터 직접 초대를 받았다.

메가는 “그런 행사에 초대받을 수준이 됐다는 것만으로 정말 기뻤다”며 “다만 그때는 내가 인도네시아 리그(자카르타 빈)에서 뛰고 있을 때라 가지는 못하지만 초대된 것만으로 뿌듯하다”고 말한 뒤 활짝 웃었다.

인도네시아를 넘어 한국 여자배구의 ‘스타’로 자리매김한 메가에게 배구 선수로서의 최종 목표를 물었다. “인도네시아 팀을 올림픽으로 이끌어서 큰 무대에 나서고 싶다”라는 말과 함께 그는 “레전드가 되고 싶다”라고 자신 있게 말했다. ‘어디에서의’ 레전드를 꿈꾸냐는 질문을 추가하자 그는 “세계 최고가 되고 싶다”라고 힘줘 말했다.

한편, 메가는 오는 4월 29일부터 5월 1일까지 제주에서 열리는 여자부 아시아쿼터 트라이아웃에 신청서를 냈다. 다시 한국 무대에 도전한다는 뜻이다. 정관장과 재계약을 할 확률이 높다. 정관장 재합류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메가는 “비밀, 서프라이즈”라며 활짝 웃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