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중국전 승리에도 웃지 않은 황선홍 감독 "센터백 공백, 어려운 상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19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2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황선홍 감독이 입장한 뒤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2연승으로 16강 진출을 조기 확정한 황선홍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감독이 중앙 수비진 공백에 대한 고민을 숨기지 않았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9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중국을 2-0으로 눌렀다. 이후 열린 경기에서 일본도 아랍에미리트(UAE)를 2-0으로 물리치면서 한국과 일본이 나란히 승점 6을 기록, 8강 진출을 조기에 확정했다.

하지만 황선홍 감독은 기뻐하지 않았다. 오히려 센터백에 문제가 생기면서 향후 경기에 대한 고민이 더 커진 상태다. 황선홍 감독은 이번 대회에 센터백 자원으로 서명관(부천), 변준수(광주), 이재원(천안) 등 3명을 선박했다. 그런데 중국전에서 후반 4분 서명관(부천)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그라운드에서 물러나 향후 출전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변준수도 경고 누적으로 일본전에 나설 수 없다.

일본전에 가동할 수 있는 전문 센터백은 이재원 뿐이다. 그는 1, 2차전에 출전하지 않았다. 그나마 풀백 자원은 조현택(김천)이 센터백도 소화 가능하다는 점은 불행 중 다행이다.

황선홍 감독은 중국전을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수비진에 대한 고민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어려운 상황인 것은 분명하다”며 “묘수를 찾아내야 한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지금 기자회견을 진행하는 이 시간도 머리가 복잡할 정도로 고민스럽다”면서 “일본전까지 이틀밖에 없기 때문에 어떤 형태로진행할 것인지는 코칭 스태프들과 면밀하게 검토해서 결정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은 22일 오후 10시 열리는 일본과 조별리그 마지막 3차전을 치른다.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지었지만 일본전은 중요한 의미가 담겨있다. ‘한일전’ 라이벌 대결이라는 점을 떠나 조 1위로 9강에 올라가야 쉬운 대진을 받을 수 있다.,

한국은 B조 1위가 되면 A조 2위와 8강전을 치른다. 반면 B조 2위는 A조 1위와 맞붙는다. 2경기씩을 치른 A조에서는 현재 개최국 카타르가 1위, 신태용 감독이 지휘하는 인도네시아가 2위다. 카타르는 이란, 사우디아라비아와 더불어 중동 축구 최강국이다. 게다가 이번 대회는 홈어드벤티지까지 안고 있다. 여러가지로 껄끄러운 상대다. 카타르를 피하고 상대적으로 쉬운 8강 상대를 만나기 위해선 일본전 승리가 반드시 필요하다.

황선홍 감독은 “일본전을 어떻게 치르겠다고 지금 말씀드리기는 힘들다”며 “여러 가지를 종합적으로 점검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를 점검하고 좋은 방법을 찾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일본은 오랜 시간 동안 조직력을 다져온 팀이다. 조직력을 놓고 보면 참가국 가운데 ‘톱’이다”며 “전방 압박이 강하고 빌드업 체계가 다양해 상대를 어렵게 만드는 경향이 있다. 속도 면에서도 경계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