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8강 확정’ 황선홍 호, 대형 FW 이영준 등장+CB 전멸의 빛과 그림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U-23 아시안컵 8강을 조기에 확정한 황선홍 호가 차세대 한국 축구의 대들보가 될 대형 공격수 이영준의 등장과 함께 중앙 수비수 전멸이란 빛과 그림자를 동시에 경험했다.

한국 23세 이하 대표팀은 19일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B조 2차전 중국전 이영준의 멀티골과 김정훈의 선방쇼에 힘입어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이영준의 2경기 연속 결승골 활약으로 2연승을 달린 한국은 승점 6점을 쌓았고, 이어 일본이 UAE를 잡으면서 8강 토너먼트 진출을 조기에 확정했다.

특히 이영준이라는 스트라이커를 새삼 다시 발견한 경기였다. UAE와 1차전서 헤더로 결승골을 터뜨린 이영준(김천)이 이번엔 오른발과 왼발로 멀티골을 터뜨리며 황선홍호의 8강 토너먼트행을 조기에 확정했다. 유효 슈팅 3번으로 3골을 몰아넣은 스리샷-스리킬의 압도적인 골결정력과 함께 제공권, 패스, 슈팅까지 모든 것을 다 보여준 다재다능한 2경기 이영준의 활약이다.

매일경제

황선홍호가 조기 8강 진출을 확정하며 빛과 그림자를 동시에 남겼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황선홍호가 조기 8강 진출을 확정하며 빛과 그림자를 동시에 남겼다. 이영준은 1차전 결승골에 이어 2차전 멀티골을 터뜨리며 차세대 대형 스트라이커의 탄생을 알렸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반적으로는 중국에게 더 위협적인 공격장면을 자주 허용하며 경기 내용면에서 밀렸던 경기였다. 하지만 골키퍼 김정훈(전북)이 수 차례 선방쇼를 펼쳤고, 이영준이 흔들리던 한국의 흐름에서 잡은 몇 번 안되는 기회서 자신에게 온 찬스를 완벽하게 살려내면서 한국을 위기서 구해냈다.

이영준의 득점 장면이 모두 인상적이었다.

전반 35분 우측에서 강성진이 중앙의 강상윤에게 패스를 내줬다. 그리고 강상윤은 이를 다시 원터치 패스로 공간으로 쇄도한 우측의 이영준 쪽으로 재차 연결했다.

그러자 이영준은 강상윤에게 수비수가 몰린 사이 순간적으로 수비 라인을 깨고 우측 박스 안으로 침투해 공을 잡았다. 슈팅 각이 없는 상황이었지만 반대편 포스트쪽으로 노리는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중국 골망을 흔들었다.

앞선 UAE전 결승골에 이은 2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며 한국을 구해낸 이영준이었다. 이런 이영준의 활약에 힘입어 전반 내내 끌려다니던 한국이 단숨에 스코어 1-0으로 앞서갔다.

매일경제

이영준은 단 3번의 유효 슈팅을 모두 골로 연결하며 극강의 골결정력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반전도 마찬가지였다. 중국이 거세게 한국을 몰아붙이면서 주도권을 잡아갔다. 위험한 장면 속에 김정훈의 선방으로 버텨냈지만, 분위기 자체를 중국이 가져가면서 제대로 된 한국의 공격장면이 나오지 않았다.

다소 답답했던 흐름 속에 김정훈과 이영준이 또 한 번 한국을 구했다. 후반 24분 한국 수비진에서 치명적인 실책이 나오면서 상대에게 공을 빼앗겼고 타오 창룽이 박스 왼쪽에서 강력한 슈팅을 때렸지만 이번에도 김정훈이 막아냈다.

곧바로 이어진 역습 상황 후반 24분 이영준이 추가골을 터뜨렸다. 단숨에 중국 진영까지 전개된 볼을 박스 왼쪽에서 이태석의 긴 패스를 받은 이영준이 이번엔 상대 수비수 2명을 앞에 두고 이번엔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우측 골망을 갈랐다.

UAE전 머리에 이어 전반에는 오른발 슈팅, 후반에는 왼발 슈팅으로 모두 골을 터뜨리며 완벽한 결정력을 보여준 이영준이었다.

이런 이영준의 두 골을 잘 지켜 한국은 승리를 거두고 8강행에 한층 가까워졌다. 이어 열린 B조 다른 경기서 일본이 UAE를 2-0으로 꺾고 역시 2승을 거두면서 한국은 잔여 경기와 상관 없이 8강에 진출했다.

벌써 대회에서 3골을 넣은 이영준은 득점왕도 노려볼 수 있는 초반 득점 흐름이다. 남은 대표팀의 일정에서도 이영준의 존재감은 황선홍호에 가장 귀중한 자산이 될 전망이다.

돌이켜보면 이영준은 지난해 열렸던 국제축구연맹(FIFA) U-20 아르헨티나 월드컵에도 강호 프랑스와 에콰도르를 상대로 각각 1골씩 도합 2골을 터뜨리며 김은중호 4강 신화의 주역으로 활약한 바 있다. 당시에도 부상을 당했던 홍윤상(포항)을 대신해 대체선수로 발탁된 이후 강상윤-강성진 등 현재 대표팀 공격진의 주요 선수들과 함께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매일경제

지난해 U-20 월드컵에서도 2골을 터뜨리며 김은중호의 4강 신화를 이끌었던 이영준.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1년 수원 FC에 준프로 계약을 하고 입단해 K리그1 역대 최연소 출전 기록(만17세 9개월 22일)을 세우며 화려하게 자신의 이름을 알렸던 이영준은 이후 성인 무대에서 다소 부침을 겪었다. 하지만 지난해 U-20 월드컵에 이어 U-23 대표팀에서도 맹활약하며 대한민국 대표 스트라이커 계보를 잇는 새로운 얼굴이 탄생하길 바랐던 축구팬들의 마음을 든든하게 만들고 있다.

하지만 이영준과 같은 빛만 있는 것은 아니다. 문제는 최종 B조 순위 결정전이 될 오는 22일 일본전과 남은 대회 기간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운 부상자 소식도 발생했다.

대회 개최를 앞두고 대한축구협회는 8일 오전 대한민국 올림픽 축구대표팀 대체 선수 선발 소식을 전하며 브렌트포드의 김지수가 팀 사정으로 인해 차출 불가됐음을 알렸다.

김지수는 ‘제2의 김민재’로 평가받는 대한민국 축구의 차세대 수비수다. 189cm의 장신으로 탄탄한 대인 방어, 그리고 수비 조율 등 수비수로서 갖춰야 할 재능을 모두 가진 선수로 평가받고 있다. 황선홍 감독이 발탁한 올림픽 대표팀 명단의 핵심 수비 자원이었다. 2004년으로 막내였지만 팀의 에이스라는 평가를 받을 정도로 중요한 선수였다.

매일경제

김지수의 대표팀 합류 무산이 결국 황선홍호 수비진 불안과 스쿼드 부족으로 이어지게 됐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김지수가 빠지면서 김동진(포항)이 대체 발탁됐다. 역시 2003년생의 어린 자원인 김동진은 포지션이 중앙 미드필더로 올해 K리그 2경기에 출전한 선수다. 결과적으로 황선홍호는 중앙 수비수 자원이 부족한 채로 이번 대회를 치르게 됐다.

중국전에도 갑작스러운 부상자 발생으로 이같은 고민이 드러났다. 이날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의 포백 라인을 조현택(김천)-변준수(광주)-서명관(부천)-황재원(대구FC)으로 구성했다.

하지만 후반전 갑작스러운 상황이 생겼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1분 만에 또 한 번의 위기 장면이 연출됐다. 우리 공격이 끊긴 이후 한 번의 롱패스로 좌측에서 박스 안을 파고 든 류 주룬쪽으로 공이 연결됐다. 박스 안에서 수비하던 서명관이 넘어지면서 일대일 찬스를 내줄뻔 했지만 다행히 공이 그대로 바깥으로 흘러갔다.

하지만 결국 쓰러지면서 햄스트링 부위를 붙잡은 서명관이 몸 상태에 이상을 호소하는 악재가 생기면서 후반 4분만에 이태석과 교체됐다.

이후 이태석이 왼쪽 측면 수비수 자리로 들어가고 그 자리에 있던 조현택이 중앙 수비수 자리로 이동해 경기를 펼쳤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조현택이 피지컬에 강점이 있는 정통 센터백 유형의 수비수가 아니라 제공권에서 약점이 있을 수밖에 없는 상황. 후반전 초중반 내내 한국은 중국 공격진에 휘둘렸다.

결국 황선홍 감독은 후반 20분 강성진 대신 조커로 정상빈을 투입했고, 3선 자원 백상희를 빼고 이강희를 교체시켜 스리백으로 전술을 변화시켰다. 수비형 미드필더와 중앙 수비수를 모두 소화하는 멀티플레이어인 동시에 신장 등 피지컬에서 강점이 있는 이강희가 중앙 수비수로 내려와 후방을 강화한 선택이었다.

매일경제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리백을 꺼내든 이후 한국은 비교적 무난하게 중국의 공격을 제어하면서 경기를 마무리했다. 하지만 문제는 이제부터다. 서명관의 정확한 몸 상태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햄스트링 부위 통증을 호소한 만큼 잔여 경기 일정 출전이 불투명하다.

현재 서명관을 제외하면 대표팀의 전문 중앙 수비수 자원은 변준수와 이재원(천안) 단 둘 뿐이다. 그런데 변준수가 중국전 경기 막바지 시간을 끌었다는 이유로 경고를 받으면서 오는 일본전에선 경고 누적으로 출전할 수 없게 됐다.

현실적으로 1,2차전에서 출전하지 않은 이재원과 조현택이 일본전 중앙 수비수 자원으로 출전할 것이 유력해졌다. 결국 박지수의 차출 불가부터 시작된 나비현상이 부상 선수 발생으로 대회 내내 중앙 수비수 숫자 부족이란 큰 약점으로 대표팀을 발목 잡을 가능성이 커졌다.

특히 2차전 중국전은 잘 준비된 전술과 개인 능력을 앞세운 팀에 한국 수비가 얼마나 고전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 경기이기도 했다.

부족한 수비진 스쿼드 문제와 조직력 문제를 어떻게 풀어갈지도 황선홍호의 남은 대회 과제가 됐다.

김원익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