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승리했지만 연발한 패스 미스에 CB 서명관 이탈까지… 황선홍호, 불안한 수비 ‘고민’ 커진다[U-23 아시안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제공 | 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박준범 기자] 확실히 수비는 불안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대표팀은 19일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중국과 B조 2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기분 좋은 2연승을 한 뒤 숙명의 라이벌 일본을 만나게 됐다.

황선홍호는 이날 포백에 조현택~변준수~서명관~황재원으로 구성했다. 전반 중반까지 계속해서 불안한 모습으로 위기를 맞았다. 계속된 패스 미스로 중국에 기회를 내줬다. 골키퍼 김정훈의 2차례 선방으로 가까스로 실점하지 않았다.

중국은 전반 11분 역습 상황에서 압두웰리에게 슛을 허용했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전반 14분에도 대표팀은 위기를 맞았다. 수비수 서명관이 공을 빼앗겼고, 압두웰리의 오른발 슛이 골키퍼 김정훈에게 막히며 실점 위기에서 벗어났다. 3분 뒤에도 타오 창룽의 위협적인 슛이 골대를 벗어났다. 전반 23분에도 쎄 원넝의 왼발 슛을 김정훈이 쳐내 한숨을 돌렸다.

스포츠서울

제공 | 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은 전반에 5개의 슛, 2개의 유효 슛을 기록했다. 결정력이 좋지 않아 실점은 없었으나 실점해도 이상하지 않은 위기가 계속됐다. 대표팀은 전반 34분 이영준의 강력한 오른발 슛으로 선제 득점하며 분위기를 반전했다.

그럼에도 후반에도 위기는 이어졌다. 여기에 후반 2분 중앙 수비수 서명관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교체되는 악재까지 맞았다. 햄스트링은 부상 재발 우려가 큰 부상이라 향후 일정에서 서명관이 출전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황 감독은 서명관 대신 이태석을 투입한 뒤, 측면 수비수 조현택을 중앙 수비수로 배치했다. 현재 스쿼드에서도 전문 중앙 수비수는 변준수와 이재원, 두 명뿐이다.

중국전에서 중앙 수비수를 본 조현택은 주 포지션이 측면 자원이고, 멀티플레이어 이강희 역시 수비형 미드필더와 중앙 수비수를 보는 자원이다. 당장 조별리그 3차전에서는 일본을 상대하고 토너먼트에서는 강팀을 계속해서 만난다. 황 감독의 수비 고민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beom2@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