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우리가 빠져 나가려면…” 경력 28년차 심판이 오심 조작 은폐, 해고 철퇴 당하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민호 심판 / OSEN DB


OSEN

이민호 심판 / OSEN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후광 기자] ABS(자동 투구 판정 시스템) 오심을 은폐하려다가 적발된 이민호 심판위원이 인사위원회 회부에 이어 해고 통보를 받았다.

KBO(한국야구위원회)는 19일 "인사위원회를 개최하고, 1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삼성 라이온즈 경기 중 ABS(자동 투구 판정 시스템) 판정 관련 실수 및 부적절한 언행으로 리그 공정성을 훼손한 심판위원 3명에 대한 징계를 심의했다"라고 밝혔다.

KBO는 14일 경기 심판 조장이었던 이민호 심판위원에게 심판에게 내릴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징계인 계약해지 중징계를 내렸다.

주심을 맡은 문승훈 심판위원은 규정이 정한 정직 최대 기간인 3개월 정직(무급) 징계했고, 정직이 종료되면 추가 인사 조치하기로 했다. 3루심 추평호 심판위원과 관련해서는 정직 최대 기간인 3개월 정직 징계를 결정했다. 주심과 3루심은 각각 인이어로 ABS의 스트라이크·볼 판정을 수신할 수 있다.

KBO는 이민호 심판위원을 해고하는 등 중징계를 내린 배경에 대해 "이번 사안이 매우 엄중하다고 판단해 인사위원회를 개최했고 위와 같이 징계를 확정했다"라고 설명했다.

논란의 사건은 지난 14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NC 다이노스의 시즌 3번째 맞대결에서 터졌다.

OSEN

[OSEN=대구, 이석우 기자] 1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열렸다. 홈 첫승과 연패 탈출을 노리는 삼성은 에이스 원태인을 선발로, 삼성전 2승을 기록한 NC는 스윕승을 위해 이재학을 선발로 내세웠다. 4심이 모여 3회말 2사 2루 삼성 라이온즈 이재현 타석때 스트라이크인 ABS와 다른 볼 판정에 대한 NC 다이노스 강인권 감독의 어필에 대해 합의를 하고 있다. 2024.04.14 / foto0307@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NC가 1-0으로 앞선 3회말 수비였다. 2사 후 사구로 출루한 삼성 김지찬이 후속 이재현 타석 때 볼카운트 0B-1S에서 2루 도루에 실패했다. 판정은 비디오판독 끝 아웃에서 세이프로 정정. 이후 NC 투수 이재학이 이재현 상대 풀카운트를 맞이한 가운데 돌연 NC 강인권 감독이 그라운드로 나와 문승훈 주심을 향해 볼카운트와 관련해 항의를 했다.

골자는 앞서 김지찬이 도루를 시도할 때 이재학이 던진 2구째 판정이었다. 당시 문승훈 주심은 스트라이크 콜을 하지 않았는데 KBO가 세계 최초로 도입한 ABS는 이를 스트라이크로 판독했다. NC 더그아웃에 배치된 KBO의 ABS 태블릿에도 스트라이크 판정이 나왔다. 이에 강 감독은 당시 상황이 풀카운트가 아닌 삼진이 아니냐는 어필을 했다.

물론 항의는 2구째가 아닌 5구째 공이 던져지고 나서야 이뤄졌다. 그 동안 KBO가 각 구단에 지급한 태블릿에 ABS 결과값이 곧바로 전송되지 않고 시간차가 발생해 불편함이 있었는데 결국 이와 관련한 문제가 이날 터졌다. NC는 이재학이 2구째 이후 3개의 공을 더 던진 이후에야 2구째 판정을 확인할 수 있었다.

OSEN

[OSEN=대구, 이석우 기자] 1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열렸다. 홈 첫승과 연패 탈출을 노리는 삼성은 에이스 원태인을 선발로, 삼성전 2승을 기록한 NC는 스윕승을 위해 이재학을 선발로 내세웠다. NC 다이노스 강인권 감독이 3회말 2사 2루 삼성 라이온즈 이재현 타석때 스트라이크인 ABS와 다른 볼 판정에 대해 문승훈 주심에게 어필하고 있다. 그러나 다음 투구 후 어필로 받아 들여지지 않았다. 2024.04.14 / foto0307@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결국 그라운드 위에서 4심 합의가 이뤄졌고, 심판진은 NC 측 어필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민호 심판 조장은 마이크를 잡고 “김지찬 선수가 도루를 할 때 투구한 볼이 심판에게 음성 전달될 때는 볼로 전달이 됐다. 그렇지만 ABS 모니터 확인한 결과 스트라이크 판정이 됐다. NC 측에서 그걸 어필했지만 규정 상 그 투구가 다음 투구가 이뤄지기 전에 어필을 해서 정정이 돼야 한다. 어필 시효가 지나서 카운트대로 진행하겠다”라고 설명했다.

그런데 그 전에 중계화면에 논란이 될 만한 장면이 잡혔다. 심판 합의 과정에서 ABS 결과를 고의적으로 조작하려는 정황이 포착된 것이다. 1루심이었던 이민호 심판 조장이 문승훈 주심을 향해 “볼로 인식했다고 들으세요. 아셨죠? 이거는 우리가 빠져나갈…그거밖에 없는 거야. 음성은 볼이야”라고 믿기 힘든 발언을 했다. 심판들이 자신의 실수를 오류로 둔갑시키려는 시도에 수많은 야구팬들이 분노했다.

이에 KBO는 지난 15일 허구연 총재 주재로 긴급 회의를 진행하고 이민호, 문승훈, 추평호 심판위원에 대해 15일 부로 직무 배제하고 절차에 따라 인사위원회에 회부했다.

OSEN

[OSEN=대구, 이석우 기자] 1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열렸다. 홈 첫승과 연패 탈출을 노리는 삼성은 에이스 원태인을 선발로, 삼성전 2승을 기록한 NC는 스윕승을 위해 이재학을 선발로 내세웠다. 삼성 라이온즈 박진만 감독이 3회말 2사 2루 이재현 타석때 강인권 감독의 스트라이크인 ABS와 다른 볼 판정에 대한 어필에 대해 이미 지나갔는데 라며 어필하고 있다. 2024.04.14 / foto0307@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왜 상벌위원회가 아닌 인사위원회 회부가 결정됐을까. KBO는 당시 "사안이 매우 엄중하다고 판단하고 있으며 엄정하게 징계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라며 “상벌위원회가 아닌 인사위원회 회부로 결정한 이유는 리그 규정 벌칙 내규로 다 심의할 수 없는 부분이 있다고 판단돼 인사위원회에서 심의하기로 했다. 경기 출장정지가 아닌 직무 배제로 결정한 이유는 직무 배제 상태에서 인사워원회를 진행해 최종 징계를 심의하는 것이 절차상 더 적합하다고 판단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민호 심판은 지난해까지 2257경기에 출전한 경력 28년차 베테랑 심판이다. 현역 심판들 가운데 10번째 최다 출장을 자랑하지만 한순간의 실수와 판단 미스로 인해 커리어를 더 이상 쌓지 못하게 됐다. 판정에 대한 고의적인 조작 및 은폐를 시도하며 그 동안 착실하게 쌓은 심판 커리어가 해고라는 쓰라린 결말로 귀결됐다.

/backlight@osen.co.kr

OSEN

이민호 심판 / OSEN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