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원조 수사반장 최불암, ‘수사반장 1958’ 오프닝 장식...손자 이제훈과 뭉클한 감동 선사 [MK★TV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살아있는 ‘수사반장’ 최불암이 다시 돌아온 ‘수사반장 1958’의 시작을 알렸다.

19일 첫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수사반장 1958’에서 어느덧 나이가 들어보니 전설의 수사반장 박영한(최불암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손 때가 묻어난 정겨운 공간에서 나타난 주인공은 ‘수사반장’ 박영한이었다. 몸단장을 마치고 밖으로 나온 박영한이 찾아간 곳은 그가 평생 몸담았던 종남경찰서.

매일경제

살아있는 ‘수사반장’ 최불암이 다시 돌아온 ‘수사반장 1958’의 시작을 알렸다. / 사진 = ‘수사반장 1958’ 캡처


경찰서에 가기 앞서 시장을 들른 박영한은 먹거리를 구입한 뒤 종남경찰서에서 후배 형사를 마주한 박영한은 자신이 구입한 빵을 무심하게 건네주면서도 따뜻한 정을 드러냈다.

그가 찾아간 곳은 자신의 손자이자, 종남경찰서 소속인 박형사(이제훈 분)였다. 출동을 하려다 때마침 할아버지를 발견한 손자는 “할아버지 오셨냐”고 반갑게 맞이했고, 그런 손자를 향해 박영한은 “정호철 그 자식이 나타난거냐”고 물었다.

“낙선동 피시방에 있다고 신고 들어왔다”는 손자의 말에 박영한은 “잠복할 때는 그렇게 안 기어 나오더니만”이라고 혀를 차다 “양말 가지고 왔다”며 가지고 온 물건을 건넸다.

할아버지를 뒤로하고 가려던 손자는 “떡 가지고 가서 나눠먹으라”는 박영한의 말에 “사랑해요”라고 고백한 후, 그를 따뜻하게 안으며 안방극장에 뭉클한 감동을 전해주었다.

[금빛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