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공식발표] 'ABS 오심 은폐 논란' 이민호 심판 계약해지, 문승훈·추평호 심판 3개월 정직 중징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KBO가 ABS(자동볼판정시스템) 판정 관련 부적절한 언행으로 리그 공정성을 훼손한 심판위원 3명을 징계했다.

KBO는 19일 "이날 인사위원회를 개최하고, 지난 14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중 ABS 판정 관련 실수 및 부적절한 언행으로 리그 공정성을 훼손한 심판위원 3명에 대한 징계를 심의했고 아래와 같이 징계한다. 이민호 심판위원은 계약해지 한다. 문승훈 심판위원은 규정이 정한 정직 기간 최대 기간인 3개월 정직(무급) 징계하며, 정직이 종료되면 추가 인사 조치한다. 추평호 심판위원은 정직 기간 최대 기간인 3개월 정직(무급) 징계한다. KBO는 이번 사안이 매우 엄중하다고 판단해 인사위원회를 개최했고 위와 같이 징계를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민호 심판조장의 계약해지 징계까지 갈 정도로 큰 사건이었다. NC는 지난 14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전을 치르다 황당한 오심과 마주했다. 문제 상황은 NC가 1-0으로 앞선 3회말 삼성 공격 상황에 나왔다. 선발투수 이재학이 2사 1루에서 이재현을 상대할 때였다. 볼카운트 0-1에서 2구째 직구에 주심은 볼을 선언했다. 그런데 이 공이 문제였다. 강 감독이 이재학이 이재현에게 5구째를 던진 상황에서 더그아웃을 박차고 나왔다. KBO가 지급한 ABS(자동볼판정시스템) 확인용 태블릿 PC에 2구째 직구가 스트라이크로 찍힌 것을 뒤늦게 확인하고 항의한 것. ABS 데이터 전송 시간 차이로 바로 항의하지는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항의를 받은 심판진은 강 감독의 항의에 논의를 시작했다. 2구째가 스트라이크라는 명백한 증거가 나와 있는 상황. 심판진은 이 잘못을 인정하고 후속 대책을 논의하는 게 맞았지만, 오심을 은폐하기 위한 대화를 이어나갔다.

1루심을 맡았던 이민호 심판팀장이 “안 들렸으면 안 들렸다고 사인을 주고 해야 되는데 그냥 넘어가 버린 거잖아”라고 말하자 문승훈 주심은 “지나간 건 그냥 지나간 걸로 해야지”라고 받아치는 목소리가 그대로 중계방송에 나갔다. 문승훈 주심이 ABS 콜을 제대로 못 들은 상태에서 볼로 선언하고 넘어갔다는 뜻으로 읽혔다.

그다음 발언은 더 충격적이었다. 이민호 심판팀장은 "음성은 분명히 볼로 인식했다고 들으세요(하세요). 아셨죠? 우리가 빠져나가려면 그것 밖에 없는 거예요. 음성은 볼이야. 알았죠? 우리가 안 깨지려면 일단 그렇게 하셔야 돼요”라고 너무도 당당하게 말했다. 이 목소리가 방송으로 그대로 중계되지 않았더라면 자칫 '음성은 볼이었다'고 모두가 속고 넘어갈 뻔했다. 이민호 심판팀장이 은폐 시도 과정에서 한 가지 생각하지 못한 것이 바로 중계방송사 마이크였다.

논란의 대화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문승훈 주심은 “(이어폰을 통해 전달된 판정 내용이) 지지직거려서 볼 같았다고 하겠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민호 심판팀장은 “같았다라고 하면 안 된다. 볼이 나왔다고 하시라. 우리가 안 깨지려면 그렇게 해야 한다”고 다그쳤다.

이민호 심판팀장은 논의를 모두 마친 뒤 마이크를 잡고 "투구한 공이 음성으로는 볼로 전달이 됐다. 그런데 ABS 모니터를 확인해보니 스트라이크로 판정이 됐다. 어필 시효가 지난 걸로 해서 카운트 그대로 진행하겠다”고 심판 합의 내용을 발표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NC는 억울한 판정을 해결하지 못한 채 경기를 치렀고, 결국 5-12로 역전패하면서 고개를 숙였다. 나중에 오심으로 얼룩진 1패가 순위 싸움에 어떻게 작용할지는 아무도 모르는 일이다. NC 구단은 KBO에 공문을 보내 문제 제기와 함께 사과를 요청했다.

KBO는 사태가 심각해지자 지난 15일 " KBO는 이날 허구연 총재 주재로 ABS 긴급 점검 회의를 개최했으며, 주심 혹은 3루심이 스트라이크/볼 판정 수신에 혼선이 발생했을 경우, ABS 현장 요원이 적극적으로 개입할 수 있도록 매뉴얼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양 팀 덕아웃에서도 주심, 3루심과 동일한 시점에 스트라이크/볼 판정을 전달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음성 수신기 장비를 배치하기로 했다"로 했다고 밝혔고, 이날 심판위원 3명 관련 징계까지 내렸다.

강인권 NC 감독은 지난 16일 창원 한화 이글스전을 앞두고 심판위원들의 잘잘못을 떠나서 방치할 수 있었던 문제라고 강조했다. 강 감독은 ""방지할 수 있었던 것들이 분명히 있었는데도 그런 상황을 만들었다는 게 조금 안타깝기는 하다. 우리들이 시범경기를 통해서 ABS를 이용하면서 태블릿PC에 전송되는 시간과 관련해 항상 문제 제기를 했다. KBO에서도 인지는 하고 계셨고, 시즌이 시작하면 분명 개선될 것이라고 이야기도 해 주셨다. 그런 점들이 조금 일찍 개선되지 않아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 또 음성 수신기 장비를 일주일 뒤에 도입한다고 들었는데, 조금 더 일찍 해 주셨으면 이런 상황이 발생되지도 않지 않았을까 그런 아쉬움이 든다. 누구의 잘잘못을 따지기 보다는 상황을 안 만들어야 하는 게 맞다는 생각이 든다"고 조심스럽게 이야기했다.

이어 "육안으로는 2구째가 스트라이크라고 생각했다. 스트라이크라고 인지했고, 다만 태블릿PC에 무감각해진 이유가 한 구를 던지면 2~3구 뒤에 결과가 전송이 되기 때문에 처음에는 관심 있게 보다가 조금 무감각해진 것이 사실이다. 계속 투구하는 것도 확인해야 할 점들이 분명 있기 때문에. 꼼꼼히 체크하지 못한 점들도 분명 있었겠지만, 내가 생각한 것과 다른 볼카운트라 그때 태블릿 PC를 확인했고, 스트라이크로 나와 있어서 정정할 수 있는 점이 있겠구나 해서 어필을 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염경엽 LG 트윈스 감독은 강 감독과 같은 문제점을 짚었다. 염 감독은 16일 잠실 롯데 자이언츠전을 앞두고 "공 하나가 넘어가야 (ABS 볼 판정 결과가) 나온다. KBO도 알고 있다. 개막 미디어데이 때 실무자들하고 감독하고 같이 미팅을 했다. 이런 상황을 예상하고, 미스(누락)가 나왔을 때 어떻게 해야 하냐고 물어봤다.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상황이어서 번복이 된다고 했고, 최대한 이른 시간 안에 바로바로 뜨도록 하겠다고 얘기를 했다. KBO도 줄이려고는 한다. 시범경기보다는 빨라졌는데 그래도 다음 공은 들어와야 뜬다"고 설명했다.

김태형 롯데 감독은 "그냥 전광판에 그려놓고 표시하는 게 제일 정확하다. 뭘 우리가 그것(음성 수신기)까지 듣게 하나"라며 "다음 공은 끝나야 데이터가 들어온다. 강 감독도 다음 공을 보고 나서 어필하지 않았나. 어쨌든 늦게 들어오니 어필하기도 늦다"며 KBO가 궁여지책이 아닌 확실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봤다.

KBO는 일단 심판 3명에게 중징계를 내리면서 사태를 수습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한 상황이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