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이슈 오늘의 피겨 소식

“그냥 해” 피겨여왕의 말처럼, 생각을 비우니 배구가 잘 되기 시작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무슨 생각을 해. 그냥 하는 거지.”

‘피겨 여제’ 김연아가 선수 시절 한 방송 프로그램과 인터뷰에서 한 말이 크게 화제가 된 적이 있다. “스트레칭을 할 때 어떤 생각을 하면서 하나”라는 질문에 시크하게 “그냥 한다”라고 답한 모습이 하나의 ‘짤방’으로 박제돼 웃음을 자아낸 바 있다.

김연아의 반응처럼 무심코 웃어넘길 법한 말이었지만, 정관장의 주전 리베로 노란은 달랐다. 그는 “생각을 비우게 된 좋은 계기가 됐다”라고 말했다.

매일경제

노란. 사진=정관장 배구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시즌 노란은 롤러코스터를 탔다. 2022년 아킬레스건 부상 이후 처음으로 뛰는 풀타임 시즌이었지만 초반부터 크게 흔들렸다. 1라운드 당시 그의 리시브 효율은 24.18%. 주전 리베로에게 기대할 만한 성적은 결코 아니었다.

노란은 당시를 두고 “생각보다 배구가 너무 되지 않아 당황스러웠다. 멘털적으로 크게 무너졌던 것 같다. 부담감에 짓눌려 있었던 것 같다”라고 돌아봤다.

하지만 노란은 조금씩 안정을 찾았다. 고희진 정관장 감독의 조언에 따라 명상과 명언 듣기를 반복한 게 도움이 됐다. 여러 영상을 찾아보던 노란은 김연아의 ‘그냥 해’ 영상에 꽂혔다.

“배구가 잘 안될 때 이런저런 생각이 너무 많았다. 부정적인 생각이 많아지고 혼란스러웠다”라고 당시를 돌아본 노란은 “김연아의 말처럼 ‘그냥 해보자’라고 단순히 생각한 순간부터 마음이 편해지고 배구가 잘 되기 시작했다. 생각을 비우는 데 큰 도움이 됐다”라고 말했다.

매일경제

노란. 사진=정관장 배구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7년 만에 오른 플레이오프(PO)에서도 ‘그냥 해’ 마인드는 빛을 발했다. 2016-17시즌 이후 처음으로 포스트시즌 무대에 선 정관장 선수들은 PO 1차전서 긴장감 역력한 모습으로 경기를 하다 패했다. IBK기업은행(2012~2016년)에서 여러 차례 봄 배구 경험을 했던 노란도 마찬가지였다.

“오랜만의 포스트시즌에 들떴었다. 어떻게든 잘해보려고 몸에 힘이 잔뜩 들어갔고 잘해야 한다는 부담감도 있었다”라고 당시를 돌아봤다.

하지만 대전 홈으로 돌아온 2차전에선 승리했다. 노란 뿐만 아니라 선수단 모두가 ‘그냥 해’ 마인드를 장착했다. 노란은 “(염)혜선 언니가 선수들에게 ‘어떤 결과를 얻든 후회 없이 하자’고 격려한 게 선수단을 움직인 것 같다”라고 회상했다. 비록 챔피언 결정전까지 오르지는 못했지만, 노란을 비롯한 선수들은 긍정적이었다. 그는 “‘조금만 더 잘하면 우승도 할 수 있다’라는 자신감이 생겼다. 더 높은 곳에 올라가고 싶다는 동기부여가 된 시즌이다”라며 활짝 웃었다.

우여곡절을 딛고 한 시즌을 잘 마무리한 노란은 FA(자유계약선수) 재계약이라는 보상을 받았다. 3번째 FA 자격을 얻은 그는 1억 8000만원(연봉 1억 5000만원·옵션 3000만원)의 계약서에 도장을 찍으며 정관장에 남았다.

노란은 “지금 이 멤버들과 다시 한번 (포스트시즌에) 도전하면 더 높은 곳에 오를 수 있지 않을까 생각에 주저 없이 계약을 맺었다. 혜선 언니를 비롯한 선수들 케미가 너무 좋아 떠나고 싶은 생각이 없었다”라고 전했다.

매일경제

노란. 사진=정관장 배구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새 시즌엔 달라진 점이 있다. 단짝과도 같았던 염혜선-노란-이소영 트리오에서 이소영이 빠진 것이다. 함께 FA 자격을 얻은 이소영은 IBK기업은행으로 팀을 옮겼다. 노란은 “누구 한 명이 (컨디션이) 안 좋으면 다른 두 명이 먼저 다가와서 ‘우리가 더 해줄게’라고 말하며 서로를 격려했던 사이다. 그래서 (이)소영이가 빠진 게 조금 아쉽긴 하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내 그는 “그래도 혜선 언니라는 든든한 기둥이 있고, 힘이 돼줄 좋은 선수들이 팀에 있다”라며 마음을 다잡았다. 이소영의 보상 선수로 표승주가 새롭게 합류한 것도 노란에겐 큰 힘이다. 노란은 “(표)승주 언니는 고등학교(한일전산여고) 2년 선배다. 평소에 함께 뛰고 싶었는데 이렇게 같이 뛰게 돼서 기쁘다”라면서 “좋은 멤버들과 좋은 케미로 재밌게 배구하면서 더 높은 곳(우승)에 도전하고 싶다”라고 힘줘 말했다.

이정원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