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세 번째 결혼’ 윤해영, 전노민 원망 “당신 안 만났다면,떳떳한 엄마 될 수 있었는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 번째 결혼’ 윤해영이 이중적인 전노민에게 치를 떨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세 번째 결혼’에서는 민해일(윤해영 분)이 자신을 속인 왕제국(전노민 분)에게 분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민해일은 천연덕스럽게 자신에게 “여보”라고 말하는 왕제국의 모습에 치를 떨었다.

매일경제

윤해영이 이중적인 전노민의 모습에 치를 떨었다.사진=MBC ‘세 번째 결혼’ 방송캡처


왕제국이 아무일도 없었다는 듯 “다정(오승아 분)이랑 같이 있다 왔냐?”며 “이제 넓은 집에서 당신이랑 같이 지내면 되겠다”라고 말하자 어이없어 했다.

황당한 민해일은 “당신이랑 끝낸지 오래다”라고 분노를 표출했다.

매일경제

‘세 번째 결혼’ 윤해영이 과거 오승아에게 질투한 과거를 후회했다.사진=MBC ‘세 번쨰 결혼’ 방송캡처


자신에게 화를 내는 민해일의 모습에 왕제국은 “난 끝낸 적 없다. 당신 사랑한다.당신도 나 사랑하지 않냐”며 그가 정다정이 있던 당시 질투했던 과거를 언급하며 “이제와 모른 척 한거냐”고 따졌다.

민해일은 정다정이 자신의 딸인 걸 인지하면서 깨닫았다며 “당신 같은 남자를 안 만났다면 우리 다정이한테 떳떳한 엄마로 살 수 있었을 텐데...”라고 후회했다.

그러자 왕제국은 “그건 당신 딸이 다정이라는 것을 알아서 그런거잖아. 그때하고 지금하고 달라진게 뭐가 있어?”라고 적반하장의 모습을 보였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